메뉴

전체기사

정치

경제

사회

국제

사설·칼럼

만평

커뮤니티

자유게시판

시민단체들 "후쿠시마 해수 국내 방류, 정부는 뭐했나" 규탄
'日 화물선, 후쿠시마 원전 평형수 600만t 부산항 등에 방류'
'부산지역 시민단체 "정부, 방사능 오염수 막기 위한 노력은 했는지 의심"',
'日정부 "이르면 4월부터 원전 오염수 본격 해양 방류 할 거다"'
'尹정부 "후쿠시마 인근 6개 현 선박 평형수 교환 후 입항 의무화 및 방사능 오염 여부 전수조사 실시예정"'
윤재식 기자 2023.02.03 [11:15] 본문듣기

[사회=윤재식 기자] 일본 화물선이 후쿠시마 원전 인근 해수를 선박평형수로 주입해 국내항에 배출한 사실이 밝혀지며 논란이 되는 가운데 부산 지역 시민단체들이 긴급기자회견을 일본의 평형수 방출을 규탄했다.

 

▲ 부산 결레하나 등 시민단체들이 2일 일본 선박의 후쿠시마 평형수 배출을 규탄하는 기자회견을 열었다.  © KNN 방송 캡쳐


부산 겨레하나 등 지역 시민단체들은 2일 오전 열린 이번 기자회견에서 부산 동구 초량동 평화의 소녀상 앞에서 일본 선박들이 후쿠시마 원전 평형수 600t 부산항 등에 방출한 것은 물론 이를 크게 문제 삼지 않고 있는 정부를 비판했다.

 

이들은 정부가 오염 평형수의 국내 연안 유입을 원천적으로 봉쇄하고 있다고 호언장담했음에도 실상은 평형수 관리를 제대로 하지 않은 것이 드러났다고 지적했다.

 

이어 정부는 국민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해야 할 의무가 있다면서 지금의 상황을 보면 방사능 오염수를 막기 위해 10년 동안 노력은 했는지 의심스러울 따름이다고 분노했다.

 

정부는 후쿠시마 인근 해수를 실은 선박들의 평형수를 교환한 후 입항할 것을 권고사항으로 해두고 있지만 이를 지키는 일본 선박은 거의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후쿠시마 인근 주입 평형수들에서 방사능 농도 기준치를 초과한 사례는 현재까지는 없는 것으로 밝혀졌지만 일본 정부가 이르면 오는 4월부터 늦으면 여름쯤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를 본격적으로 해양 방류하겠다고 발표해 이에 따른 대책마련이 시급하다는 지적이다.

 

해양수산부는 이에 대해 후쿠시마 오염수가 해양으로 방류되는 시점부터 현재 후쿠시마 인근 2개 현 선박에만 적용되는 것을 6개 현 전체로 확대해 평형수를 공해상에서 교환 후 입항하는 것을 의무화하고 입항하는 모든 선박에 대해 평형수 교환 여부와 방사능 오염 여부를 전수조사 하겠다고 밝혔다.

 

정부의 이런 향후 방침 발표에도 전국의 시민사회단체를 중심으로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방류를 규탄하는 집회 등이 연이어 계속되고 있는 상황이다

후쿠시마,오염수,윤석열 관련기사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광고
광고
광고

실시간 기사

URL 복사
x

홈앱추가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서울의소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