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전체기사

정치

경제

사회

국제

사설·칼럼

만평

커뮤니티

자유게시판

전가구 난방비 최초 20만원 지급 파주시장 "이재명 대표 따라 했다"
이재명 “파주 ‘가구당 20만원’ 주는데 尹정부는 뭐하나..난방비 폭탄에 민생 풍전등화”
파주시, 444억원 추가예산 편성해 '파주페이'로 지급
정현숙 2023.02.01 [16:16] 본문듣기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김경일 파주시장이 발언하기 전 '파주시 모든 가구에 20만원 난방비 지급'이라고 쓴 판넬을 들어주고 있다. 뉴시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정부의 공공요금 인상과 관련해 “공공요금 인상은 실질적으로는 서민 증세”라며 “윤석열 정권이 부자 감세에 매달리는 그 정성과 열정의 10분의 1만 서민들에게 관심을 쏟아도 이런 문제들을 충분히 해결할 수 있다”라고 강조했다.

이 대표는 1일 오전 국회 최고위원회의에서 “난방비 폭탄뿐이 아니라 교통비, 전기요금, 가스요금까지 물가가 천정부지인데 정권의 무능과 무책임, 무대책 때문에 민생이 풍전등화”라며 이 같이 밝혔다.

이 대표는 특히 전국 지자체 최초로 전 가구에 긴급 에너지 생활 안정지원금을 지급하기로 한 민주당 소속 김경일 파주시장의 지원금 사례를 들며 '파주도 ‘가구당 20만원’ 을 주는데 윤석열 정부는 제대로 된 대책하나 세우지 못한다'고 질타했다.

이 대표는 “재정 여력이 기초정부보다 훨씬 더 클 광역·중앙정부에서 국민들의 고통을 조금이라도 공감한다면 즉시 충분한 난방비 지원이 가능하다는 점을 다시 한번 지적하면서 정부의 난방비 지원을 촉구한다”라며 “전기요금 폭탄 고지서가 곧 날아올 텐데 그전에 대책을 못 세웠더라도 사후 대책이라도 충분히 만들어내기를 다시 한번 촉구드린다”라고 말했다.

이어 “올해 국정 방향을 가늠할 부처 업무보고가 끝났다”라면서 “민생 위기에 대한 실질적인 대책과 해결 방안은 찾기가 어려웠고, 국민을 ‘오징어게임’식 무한경쟁으로 몰아넣겠다는 엄포만 있었을 뿐”이라고 비판했다.

이날 회의에는 김경일 파주시장이 직접 참석해 "중앙정부의 에너지바우처도 좋지만 현실적으로 턱없이 부족하다"라며 "전 세대가 지원받을 수 있게 파주시 내 가구당 20만원씩 지원하기로 했다”라고 관할 지자체의 사례를 설명했다.

김 시장은 “보편적 복지를 실현하기 위해 파주시의회와 많은 협의 과정을 거쳤다”라며 “기초단체를 넘어 경기도 지방정부도 가구당 20만원씩 지원하고 중앙정부에서도 20만원씩 지원하면 에너지 물가 폭탄을 막을 수 있다”라고 말했다.

김 시장은 그러면서 "시는 지역화폐로 지급할 예정이고 예전에 우리 당대표님께서 했던 지사님 시절에 했던 방식인데 굉장히 효율이 좋다"라며 "20만원만 쓰는게 아니라 30만원 40만원도 쓸 수있어 꼭 에너지 폭탄이 가계 난방에만 국한되는 게 아니라 소상공인들이나 이런 분들도 피해가 많으셔서 이런분들도 좀 고려해서 지역사회 온기를 넣기 위해서 파주페이로 지급하게 됐다"라고 밝혔다.

아울러 김 시장은 가슴에 자신의 가슴에 이름표를 달고 있는 모습을 설명했다. 그는 "전 공무원들 이 다 달고 있고 이것은 제가 경기도 의원 시절에 이재명 지사님 처음 하셨던 것 보고 너무 좋아서 제가 파주시장 되고 나서 전 파주시에 명찰을 패용하고 있다"라고 밝혔다.

파주시는 전날 전국 지방자치단체 최초로 한파와 공공물가 상승 등으로 각 가정의 난방비 부담이 커진 데 따라 추가 예산을 편성해 전 가구를 대상으로 긴급 에너지 생활 안정지원금을 편성했다. 긴급 에너지 생활 안정지원금은 모든 가구에 20만 원씩 지급되며 총 444억원 규모다.

 

 

 

 

파주시 전국 최초 난방비 20만 지급 관련기사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공정과상식 23/02/01 [21:31]
상식적이고 좋네요 참 왜들 일을 안하지 
광고
광고
광고

실시간 기사

URL 복사
x

홈앱추가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서울의소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