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전체기사

정치

경제

사회

국제

사설·칼럼

만평

커뮤니티

자유게시판

'인륜' 먹칠한 국민의힘, '이태원 망언' 김미나 제명 부결.."유급유가" 조소
비례1번 주고 징계엔 '솜방망이'..김미나 30일 출석 정지로 시의원직 유지
징계가 아닌 '유급 휴가' 받은 꼴..일 없이 월정수당(281만 4800원)·의정 활동비(110만 원) 고스란히 수령
정현숙 2023.01.20 [14:06] 본문듣기

민주당 "김미나 막말, 개인 일탈 아닌 국민의힘 정체성..부끄러움과 반성의 DNA가 없다"

 

김미나(55·국민의힘·비례) 창원시의원과 SNS 게시글

 KBS 갈무리


“자식 팔아 장사한다” “나라 구하다 죽었냐”  이태원 참사 망언으로 시민사회로 부터 퇴진 요구를 받아온 국민의힘 김미나(55·비례) 시의원에 대한 경남 창원시의회의 징계는 결국 '솜방망이' 처벌에 그쳐 후폭풍이 거세다.

 

창원시의회는 지난 18일 본회의를 열고 윤리특위에서 상정한 김 의원의 ‘제명’ 징계 안건에 대해 투표를 실시했다. 하지만 김 의원과 같은 당 소속인 국민의힘 의원들이 대거 반대표를 던짐에 따라, 김 의원은 출석정지 30일 처분에 그쳤다.

 

'제 식구 감싸기'로 김미나 의원이 의원직을 그대로 유지함에 따라 징계가 아닌 "유급휴가냐?"라는 비판이 나오는 상황이다. 한 달동안 일은 안 하고 월정수당(281만 4800원)과 의정활동비(110만 원)로 400만 가까이 받아 사실상 포상이라는 지적이 나왔다.

 

김 의원에 대한 제명 안건이 부결되자 반발한 민주당 의원들은 전원 본회의장 밖으로 퇴장했다. 국민의힘은 민주당 의원들이 부재인 틈을 타 김 의원에 대한 ‘출석정지 30일’ 징계안을 새로 내고, 국민의힘 의원 26명만 참석한 상황에서 표결을 진행해 가결했다. 

 

이날 민주당 의원들은 긴급 기자회견을 열어 ‘국힘의 제 식구 감싸기’를 강력하게 규탄했다. 이들은 "유가족이 아픔을 호소하고 희생자 명예 회복을 바랐지만 ‘제명’ 안을 통과시키지 못해 유가족과 국민께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라며 “국힘 의원단이 조직적으로 김 의원을 구하려는 ‘막가파식 패거리’ 정치는 하늘이 노할 일”이라고 성토했다.

 

민주당 경남도당은 19일 재차 논평을 내고 국힘에 대해 "부끄러움과 반성의 DNA가 없다"라고 비판했다. 이어 "김 의원의 막말 사건이 한 개인의 일탈이 아니라 국힘 정체성이라는 사실을 다시 한번 확인했다"라며 "민주당 창원시의원들은 윤리특위부터 본회의까지 단결대오를 유지했지만, 수적 열세를 극복하지 못하고 창원시민과 국민의 뜻을 담아내지 못해 가슴이 아프다"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앞으로도 민주당은 김 의원을 감싸기 위해 이태원 참사 희생자 유가족을 세 번 울린 국힘을 상대로, 정의로운 창원시민들과 연대해 끝까지 싸워나갈 것"이라고 다짐했다.

정의당 경남도당도 "그러면서 "국민 가슴에 대못을 박아놓고 '끼리끼리' 제 식구 감싸기에 여념 없는 국민의힘을 규탄한다"라며 "김 의원은 스스로 의원직을 내려놓길 바란다"라고 규탄했다.

 

앞서 야당과 시민단체 등은 김미나 의원을 창원시의원 비례대표 1번으로 공천한 여당의 책임 있는 조치를 요구해왔다. 특히 김 의원에 대해서는 막말 파문 이후 자격 논란마저 불거지며 국민의힘 측 책임론이 커졌다.

 

국힘 창원시의원들의 '제 식구 감싸기' 덕분에 공인의 삐뚤어진 인식이 스스로 정화할 기회를 잃어버리고 인륜에 먹칠을 한 셈이다. 이제 남은 공은 시민사회의 반발에 국민의힘의 윤리적인 판단에 따른 김미나 의원 징계와 경찰의 사법절차가 있다.

이태원 참사 유족들은 지난해 12월15일 김미나 의원을 형법상 모욕, 정보통신망법상 허위사실에 의한 명예훼손 혐의로 창원중부경찰서에 고소장을 제출했다. 고소에는 유족 238명이 참여했다. 경찰에 따르면 경남경찰청 사이버범죄수사대는 지난 17일 오후 명예훼손과 모욕 혐의로 고소된 김 의원을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조사했다.

 

 

국민의힘 김미나 징계 부결 관련기사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광고
광고
광고

실시간 기사

URL 복사
x

홈앱추가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서울의소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