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전체기사

정치

경제

사회

국제

사설·칼럼

만평

커뮤니티

자유게시판

'이태원 참사 망언' 김미나, 사과 직전에도 "참나..파장 클일인가" 진정성 논란
김미나 국민의힘 창원시의원 "자식팔아 한 몫 챙기자는 수작으로 보인다..시체팔이 족속들..나라 구하다 죽었냐"
서울의소리 2022.12.13 [17:54] 본문듣기

13일 창원시의회 본회의장에서 김미나 창원시의원 사과하고 있다. 하지만 사과 직전인 낮 12시 50분께 올린 게시글에서 진정성이 의심된다는 비판이 나오고 있다. 연합뉴스

김미나 창원시의원이 12일 SNS에 올린 게시글

 

158명이 숨진 이태원 참사와 관련해 "시체팔이 족속들"이라고 하는 막말을 쏟아낸 국민의힘 김미나(53비례) 경남 창원시의원이 자신에 대한 여론의 비판이 이어지자 결국 고개를 숙이고 13일 공개사과를 했다.

 

김미나 시의원이 결국 사과를 했지만, 마지못해 억지로 한 사과로 보이면서 그 진정성을 두고 논란이 계속되고 있다. 김 의원은 공개 사과를 불과 3시간 앞둔 이날  낮 12시 50분께도 "참나…개인 SNS 글이 이렇게 파장이 클 일인가?" 등의 글을 올리며 반성하지 않는 모습을 보였다.

 

김미나 의원은 이날 오후 열린 제120회 시의회 제2차 본회의에서 "의원으로서 공인 신분임에도 부적절한 글을 개인 SNS에 올렸다"며 "잘못된 글로 마음에 큰 상처를 입었을 시민 여러분들, 유가족 여러분들께 고개 숙여 사과드리며 깊이 반성하겠다"고 밝혔다.

 

본회의장 사과 이후 이어진 취재진과의 질의응답에서도 무성의한 말투로 "이런 일은 또 처음이네", "제가 공인인줄을 깜빡했네요. 공인 인식을 못하고 해서 죄송하다구요"라고 말하는 등 툭툭 빈정거리는 말투로 사과의 진정성을 의심하게 했다.

 

김 의원은 지난달부터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 "자식팔아 한 몫 챙기자는 수작으로 보인다", "시체팔이 족속들", "세월호 재미들려서 이태원에 써먹으니 국민들은 식상", "나라 구하다 죽었냐"는 등 수위 높은 비난 글을 게시했다.

 

창원시의회는 이날 의원 일동 명의의 사과문을 내고 "창원시의원의 적절하지 못한 표현과 관련해 이태원 참사로 유명을 달리하신 분들과 유족분들께 큰 고통을 드린 점 머리 숙여 깊은 사과의 말씀 드린다"며 "국민 여러분께도 심려를 끼쳐 드려 송구의 말씀 전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창원시의회는 이번 일을 엄중히 받아들이고 무한히 책임을 통감하고 있으며 재발 방지에 최선을 다하겠다"며 "시의원들이 공인으로서 언행에 더 신중히 처리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더불어민주당 경남도당은 이날 김 의원 '막말'에 대한 논평을 내고 "인간에 대한 기본적인 예의도 없는 국민의힘 김미나 창원시의원에 대해서는 논평할 가치조차 없다고 본다"고 강도 높게 비판했다.

 

경남도당은 "국민의힘 경남도당이 김미나 의원의 막말에 동의한다면 아무런 조치도 취하지 말라"면서도 "조금이라도 인간으로서 양심이 남아 있다면 국민의힘 도당 차원에서 유족에 사죄하고 그 책임에 걸 맞는 조치를 취하라"고 촉구했다.

 

정의당은 김미나 의원의 의원직 사퇴까지 요구했다. 정의당 경남도당은 이날 서면브리핑을 통해 "정치인으로서 최소한의 책임 의식도 없을뿐더러 왜곡된 인식으로 국민 탓만 하는 사람이 어떻게 민심을 대변할 수 있느냐"며 의원직 사퇴를 촉구했다.

 

이어 "국민의힘 권성동 국회의원도 '시민단체 횡령', '종북' 운운하며 10.29 이태원 참사 유가족협의회 출범에 대해 망언을 일삼더니, 김미나 시의원도 똑같은 행동을 하고 있다"면서 "국민의힘 소속 정치인들이 망언 보따리를 풀 때마다 얼마나 더 참담함을 느껴야 하는지 모르겠다"고 했다.

 

정의당은 또 "국민의힘 내에 이러한 인식이 팽배하니 진상규명과 책임자 처벌에 발목이나 잡는 것 아니냐"면서 "(김미나 의원은)사무실에서 키보드 두드릴 시간에 당장 10.29 이태원 참사 유가족, 세월호 유가족, 시민들께 사과하라"고 요구했다.

 





김미나 망언 관련기사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광고
광고
광고

실시간 기사

URL 복사
x

홈앱추가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서울의소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