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전체기사

정치

경제

사회

국제

사설·칼럼

만평

커뮤니티

자유게시판

'검찰 회유론' 주장한 김만배 "남욱 진술, 신빙성 없다" 작심 비판
"검찰 조사 과정에서 회유, 압박, 답변 유도, 암시 등을 받았을 가능성이 높다"
서울의소리 2022.11.29 [21:21] 본문듣기

 김만배 씨

 

연일 대장동 의혹과 관련해 '폭탄 발언'을 쏟아내고 있는 남욱 변호사에 대해 28일 김만배 씨(화천대유 대주주) 측이 "진술에 신빙성이 없다"며 비판에 나섰다.

 

지난 24일 석방된 후 침묵을 지키던 김만배 씨 측에서 처음으로 침묵을 깨고 포문에 나섰다.

보도에 다르면 김씨 측 변호인은 이날 서울중앙지방법원 형사22부(부장판사 이준철)에서 열린 곽상도 전 국회의원의 '특정범죄 가중처벌법상 뇌물 혐의 재판'에서 증인 자격으로 출석한 남 변호사에 대해 작정한 듯 비판을 이어갔다.

 

그는 "다수의 사건에서 수사받거나 기소된 남욱 피고인으로서는 검찰 조사 과정에서 회유, 압박, 답변 유도, 암시 등을 받았을 가능성이 높다"며 "법정 진술을 신뢰할 수 없다"고 말했다.

변호인은 남 변호사의 진술이 점점 명확해지고 있다는 점을 지적하며 "최근 압수수색 후 새로운 사실을 기억했다는 것은 굉장히 이례적으로, 도저히 믿을 수 없다"고도 했다.

남 변호사가 지난해 9월, 올해 8월 자신의 사무실 등에 대해 압수수색을 당한 뒤 검찰에 협조적으로 변했다는 사실을 짚은 것이다.

 

이어 변호인은 "남 변호사의 최근 검찰 진술은 절박한 처지에서 벗어나려는 노력에서 나온 진술일 가능성이 높고 신빙성을 인정할 수 없다"며 "1년 이상 진행된 사건과 관련된 수사의 부당함에서 (진술이) 비롯됐다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광고
광고
광고

실시간 기사

URL 복사
x

홈앱추가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서울의소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