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尹 협치 하루만에 '부적격 투성이' 한동훈 임명..민주, 한덕수 부결 급선회

"한동훈 임명 강행은 국민을 우습게 알고, 국민의 목소리는 듣지 않겠다는 것을 증명한 것"

정현숙 l 기사입력 2022/05/18 [09:12]

본문듣기

가 -가 +

한덕수 낙마 쐐기.."돌아올 수 없는 강 건너"

"국민 우습게 안 오만과 독선 심판 받을 것"

 

한동훈 법무부 장관이 17일 취임식에 참석하기 위해 정부과천청사로 들어서며 취재진의 질문을 받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이 17일 한동훈 법무부 장관을 끝내 임명했다. 국회 시정연설에서 의회주의를 강조하며 야당에 ‘초당적 협력’을 요청한 지 하루 만에 야당이 반대하는 장관의 임명을 강행한 것이다.

 

더불어민주당은 거세게 반발했다. 한 장관을 임명하면서 한덕수 국무총리 후보자의 인준을 둘러싼 분위기도 부결쪽으로 강경해지고 있다. 이날 민주당은 오는 20일 국회 본회의를 열고 한덕수 후보자 임명동의안을 표결에 부치기로 했다고 밝혔다. 한덕수 총리 낙마에 무게를 실은 셈이다.

 

오영환 민주당 선대위 대변인은 이날 오후 국회 브리핑을 통해 "윤석열 대통령은 국회에 와서 협치를 이야기하고, 뒤돌아서서는 독선에 빠져 있었느냐"라며 "한 후보자의 임명 강행은 윤 대통령이 국민을 우습게 알고, 국민의 목소리는 듣지 않겠다는 것을 증명한 것"이라고 비판했다.

 

오 대변인은 "박홍근 원내대표는 오는 20일 본회의에서 한덕수 총리 후보자 인준 여부 투표를 하기 위해 양당 수석부대표간 협의를 진행하라고 지시했다"라며 "윤 대통령의 오만과 독선의 시대는 국민으로부터 반드시 심판받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그는 "우리는 지속적으로 철회를 강하게 요구해왔기에 마지막 남은 강을 건넜다고 받아들이고 있다"며 "돌아올 수 없는 강을 건넜다"라고 쐐기를 박았다.

 

이날 대통령 비서실 등을 대상으로 2차 추가경정예산(추경) 관련 국회 운영위원회 전체회의를 진행하던 박홍근 원내대표는 한 장관 임명 소식을 전해듣고 즉각 한덕수 총리 인준 본회의 일정 협의를 지시한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민주당은 6·1 지방선거를 앞두고 여야 극한 대치를 이어가는 데 부담을 갖고 한덕수 총리 인준 협조 쪽으로 기류 변화를 시사한 바 있다.

 

박주민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서 대통령이 한동훈 법무부 장관 임명을 강행한 것을 두고 "숱한 부적격 사유에도 불구, ‘내 갈 길 간다’는 막무가내식 임명 강행 어제 국회에서 말한 ‘협치’가 이런 건가?"라고 분노를 표출했다.

 

김용민 의원은 "한동훈 임명으로 윤정부는 뿌리가 흔들릴 것"이라고 일갈했다.

 

국회의장 경선 출마를 선언한 5선 이상민 의원은 18일 페이스북에서 "윤 대통령의 협치에 대한 다짐은 가장된 몸짓인가? 매우 어리석은 아집"이라며 "그렇게 말렸는데도 듣지 않고 일방 독주한다면 부득이 국회는 견제와 균형 장치를 강력하고 유효하게 가동할 수 밖에 없는 것 같다. 한국 정치가 깊은 골병이 들어 간다"라고 강경 대응을 시사했다.

 

고광헌 시인은 이날 SNS로 "조국 법무부 장관 지명자 국회청문회가 열린 지난 2019년 9월 6일 밤, 정경심 교수를 조사 한 번 없이 기소하면서 시작한 윤석열의 검찰 쿠데타가 마침내 대한민국을 검찰공화국으로 바꿔냈다"라며 "검난(檢亂)프로젝트의 화룡점정이라 할 한동훈을 법무장관에 임명함으로써 사실상 마무리 했다. 己亥士禍, 성공 만세! 검찰공화국 만세!"라고 비꼬았다.

 

전날 한 장관은 취임 일성으로 "검찰의 일은 국민을 범죄로부터 보호하는 것이며, 할 일 제대로 하는 검찰을 두려워할 사람은 오직 범죄자뿐"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에 "검찰 안 무서운 건 미수자일 뿐"이라고 대척하는 글이 SNS를 달궜다.

 

정작 비번 함구 등으로 밝혀지지 않았을뿐 한동훈 장관의 범죄 정황은 검언유착과 고발사주, 조국 일가 과잉수사, 조민씨 일기장 국회 거짓 증언 등 일일이 열거할 수 없을 정도다. 

 

특히 딸의 부정한 스펙 쌓기에 미주 한인교포들까지 들고 일어났다. 이들은 지난 16일 한 장관 딸의 허위 스펙을 비판하는 글을 세계에서 가장 큰 규모의 민간 청원 플랫폼인 국제청원 사이트인 ‘체인지’에 올렸다. 향후 국제적으로 비화되면서 외신을 통해 크게 터질 가능성이 높다는 지적이 나온다.

 

 

앞서 한국사회여론연구소(KSOI)가 TBS 의뢰로 지난 13일부터 이틀 동안 전국 만 18세 이상 유권자 1,000명을 대상으로 한 후보자 임명 의견을 물은 결과 '적절하다'는 응답은 43.8%, '부적절하다'는 응답은 44.1%로 나타나 국민 절반이상이 그의 임명에 부정적이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텔레그램 URL복사
광고
광고

한동훈 임명 관련기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서울의소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