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이재명, 박근혜 사면에 "문대통령 결정 존중하지만, 역사의 법정은 계속된다"

백은종 l 기사입력 2021/12/25 [11:58]

본문듣기

가 -가 +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는 24일 박근혜 특별사면에 대해 "문재인 대통령의 국민통합에 대한 고뇌를 이해하고, 어려운 결정을 존중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 후보는 "지금이라도 국정농단 피해자인 국민들께 박 전 대통령의 진심어린 사죄가 필요하다"며 "현실의 법정은 닫혀도, 역사의 법정은 계속됨을 기억하시기 바란다"고 강조했다.

 

 

이날 문 대통령이 박 씨의 사면을 결정한 데 대해 이재명 후보는 이같이 밝혔다고 조승래 선거대책위원회 수석대변인이 전했다.

 

조 수석대변인은 "사면 발표 전 청와대와 당, 선대위와의 사전 상의는 없었다. 송영길 대표와 이철희 청와대 수석이 상의했다는 일부 언론 보도는 오보"라고 바로잡았다.

 

한명숙 전 국무총리 사면 관련 입장에 대해 조 수석대변인은 "전체적으로 오늘 있었던 사면에 대해 대통령의 판단을 존중한다는 말씀을 드린 것"이라며 "특별히 박 전 대통령 사면에 대해서는 국민적 관심도 있어서 입장을 따로 밝힌 것으로 이해하면 된다"고 말했다.

 

이 후보는 이날 오후 '사면권 행사에 부정적인 의견도 나온다'는 지적에 대해 "어려운 부분인데 사면은 대통령 고유의 권한이고, 구체적인 사면권 행사에 대해서는 조금 전 공식 입장이 있으니 그 부분을 참조해달라"고 말을 아꼈다.

 

사면에 대한 찬반 여부에 대해서는 "이미 결정이 난 상황에서 찬반이 무슨 의미가 있겠느냐"고 밝혔다.

 

공식입장 중 '역사의 법정은 계속된다'는 언급의 의미에 대해 묻는 질문에는 "사면, 복권 문제는 형사사법적인 문제인 것이고, 국민 판단과 역사적 판단은 그와 무관하게 존재한다는 말씀을 드린 것"이라고 설명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텔레그램 URL복사
광고
광고

박근혜 관련기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홈앱추가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서울의소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