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전체기사

정치

경제

사회

국제

사설·칼럼

만평

커뮤니티

자유게시판

이준석 '고3 갈라치기'발언에 민주당 고3 당원들 뿔났다.."구태 DNA 드러낸 野대표"
'李 '고3'발언, 전체주의 바탕으로한 우월주의적 사고관', '미성년자를 우월과 열등으로 나누는건 민주시민으로 옳지 않은 태도'
윤재식 기자 2021.12.08 [10:42] 본문듣기

[국회=윤재식 기자] ‘민주당 고3보다 국민의힘 고3이 우월하다는 국민의힘 이준선 당대표의 고3 갈라치기 발언이 논란이 되고 있는 가운데 당사자인 민주당 고3학생들이 뿔났다.

 

▲ 더불어민주당 고3 당원들이 8일 오전 국회 소통관을 찾아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의 '고3 우월'발언에 대해 비판했다.     © 윤재식 기자


더불어민주당 고3 당원들은 8일 오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이준석 대표의 발에 대해 야만의 단어로 구태 DNA를 드러낸 이준석 대표는 공존의 가치를 먼저 배우고 오라며 비판했다.

 

학생들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이 대표가 지난 6월 당 대표 취임사에서 사회 구성원들의 개성이 존중받는 공존의 필요성을 강조했다는 것을 상기시키며 이번에 보여진 이준석 대표의 발언은 옹색한 변명을 덧붙여도 자신이 공존보다는 반목을 추구하고 있다는 것을 보여주었다고 지적했다.

 

이어 이번 발언의 취지가 젊은 층에 인기 있던 홍준표 의원의 부재가 아니었냐고 꼬집으며 대한민국의 고3을 우월감으로 갈라치기 하는 제 1야당의 젊은 당 대표에게서 맡아본 적 없는 오만과 모순의 냄새만이 느껴진다고 덧붙였다.

 

▲ 더불어민주당 장경태 의원과 고3 당원들이 이날 기자회견을 마치고 백브리핑장에서 기자들과 질의응답 시간을 가지는 모습     © 윤재식 기자


계속해 학생들은 이 대표가 꺼낸 우월이라는 단어는 동등한 권리와 지위를 가진 민주시민에 게 사용할 수 없다면서 정당과 정파를 떠나, 나와 다른 생각을 하고 있는 시민에게 우월과 열등의 낙인을 찍는 이준석 대표에게서 전체주의를 바탕한 우월주의적 사고관이 엿보인다강조했다.

 

마지막으로 이들은 국민의힘 고3과 민주당 고3은 모두 우열의 가치를 따질 수 없는 성숙한 민주사회의 구성원이다. 지지하는 정당은 다르나 국가와 국민을 위한 마음은 항상 같다은연 중에 속내를 내비친 이준석 대표는 반민주적 사고방식을 성찰하고, 해당 발언을 철회하여 민주주의의 덕목인 공존의 참뜻을 다시금 깨달아야 할 것이다고 일갈했다.

 

이날 민주당 고3 당원과 함께 기자회견장에 참석한 장경태 의원은 국민의힘 당내 분위기가 뒤숭숭하고 그만큼 긴박한 상황인 걸 모르는 바는 아니지만 미성년자에게 우월과 열등의 딱지를 붙이는 건 동등한 민주시민으로서 옳지 않은 태도라고 일침했다.

 

▲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지난 7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고3발언에 대한 논란에 대해 문제가 없다는 입장을 보였다.     © 이준석 대표 페이스북


한편 이준석 대표는 관련 발언이 논란이 되는데도 불구하고 7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다시 글을 올려 우리 고3 당원 기 살려준 건데 왜 갈라치기냐고 자신의 발언에 대해 문제없다는 식의 반응을 보였다.

 

이준석,고3,장경태 관련기사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광고
광고
광고

실시간 기사

URL 복사
x

홈앱추가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서울의소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