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전체기사

정치

경제

사회

국제

사설·칼럼

만평

커뮤니티

자유게시판

검찰 '야당사주 고발' 의혹, '기획 윤석열, 배우 국민의힘'으로 굳혀지나.. 제보자 녹취록 파장
'與 법사위원들 "녹취에 나온 '우리'와 '대검'은 검찰총장 윤석열, 수사정보정책관 손중성, 김웅 의원"', '尹, 無 대응'
윤재식 기자 2021.10.07 [18:16] 본문듣기

윤석열 검찰의 야당 청부고발 사주의혹에 연루된 김웅 의원이 제보자 조성은 씨와나눈 통화녹취가 공개되면서 정치권에 큰 파장이 일고 있는 가운데 더불어민주당 법제사법위원회 위원들은 이 사건은 윤석열 검찰과 국민의힘이 공조해 국정농단을 일으키려 한 사건이라고 정의하며 강하게 비판했다.

 

▲ 더불어민주당 소속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위원들이 7일 국회 소통관에서 김웅-조성은 녹취록과 관련해 기자회견을 가졌다.  © 윤재식 기자

 

더불어민주당 소속 법사위 위원들은 7일 오전 국회 소통관에서 이번에 공개된 녹취록 내용과 관련한 긴급 기자회견을 가졌다.

 

위원들은 기자회견에서 김웅 의원이 그동안 검찰로부터 사주를 받았다는 의혹을 부인하면서 했던 변명들을 하나하나 언급하면서 김 의원이 처음부터 끝까지 거짓으로 덮으려 했다고 지적했다.

 

또 이번에 밝혀진 녹취록에서 김 의원이 제보자에게 했던 고발장은 우리가 만들어서 보내주겠다’. ‘내가 대검에 얘기해 놓겠다’ 등 통화내용을 언급하며 여기서 나온 우리와 대검은 검찰총장 윤석열수사정보정책관 손중성불과 3개월 전 사표를 낸 김웅 의원 아니냐고 일갈했다.

 

▲ 김웅 국민의힘 의원이 지난달 8일 오전 국회 소통관에서 검찰 고발장 관련 해명 기자회견을 가졌다.   하지만 이번 녹취록이 공개되면서 이날 했던 해명은 변명일 확률이 높아졌다.  ©윤재식 기자

 

그러면서 위원들은 이 사건은 명백히 검찰의 정치 개입선거 개입 사건이다라고 단정 지으면서 손중성과 김웅 개인이 벌인 일이 아니라 윤석열 대검이 기획하고 국민의힘을 배우로 섭외해 국정농단을 일으키려한 사건이라고 소리 높였다.

 

덧붙여 윤석열손중성김웅으로 이어지는 검찰과 야당의 유착이 드러난 사건이며 처음부터 끝까지 거짓말을 했고 증거 인멸과 도주의 우려도 없다 할 수 없다면서 구속 수사가 불가피해 보인다고 주장했다.

 

마지막으로 이들은 검찰 야당 사주 고발 의혹에 연루된 윤석열손중성김웅 모두 책임지게 만들기 위해 사건을 끝까지 명백히 밝히겠다고 공언했다.

 

더불어민주당 윤호중 원내대표도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국정감사대책회의에서 관련 녹취록을 언급하며 국민의힘에게 김웅 의원을 제명하고 국민께 사과하라고 촉구했다.

 

앞서 관련 의혹을 수사 중인 고위공직자수사처는 의혹 제보자 조성은 씨의 휴대전화를 포렌식해 작년 43일 조 씨와 김 의원이 나눈 통화 내용 2건을 복구해 공개했다.

 

한편 이번 야당 사주 고발 의혹 사건의 핵심 인물인 윤석열 후보 측에서는 이날 이와 관련해 별다른 언급이나 입장표명은 하지 않고 있다.  

김웅,법사위,조성은,윤석열,고발사주 관련기사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광고
광고
광고

실시간 기사

URL 복사
x

홈앱추가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서울의소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