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전체기사

정치

경제

사회

국제

사설·칼럼

만평

커뮤니티

자유게시판

새누리 심볼에 태극기? 조폭이 태극기 문신하는 꼴
국민의당 "새누리는 보수와 태극기를 더 이상 능멸해서는 안 된다”
서울의소리 2017.02.05 [14:59] 본문듣기

5일 새누리당의 당명 개정 추진에 대해 국민의당 양순필 부대변인은 “최순실이 최서원으로 개명했다고 해서 그 흉악한 본질이 달라지지 않는 것처럼 새누리당이 어떤 이름으로 바꾼다고 해도 헌법 파괴 공범이라는 국민의 평가는 절대 변하지 않을 것”이라며 “최순실을 최서원으로 알고 그렇게 부르는 국민은 없다. 최순실은 최순실인 것처럼 새누리당이 이름을 골백번 바꿔도 새누리당은 새누리당일 뿐”이라고 질타했다.

 

 

양순필 부대변인은 “이름을 바꾸기로 한 새누리당이 당명에 '‘보수'’라는 두 글자를 넣는다고 한다. 분명히 말하는데 새누리당은 보수정당이 아니라 대한민국을 망친 수구부패집단일 뿐이다. 헌법 파괴 공범 새누리당이 당명에 보수를 넣는다고 해서 보수를 대표하는 정당으로 둔갑할 수 있는 게 결코 아니다”라고 꾸짖었다.

 

이어 “이름을 바꾼 새누리당이 심볼에 태극기 형상을 넣는 것은 흉칙한 범죄를 저지른 조폭이 팔뚝에 태극기를 문신하는 것과 똑같은 짓이다. 새누리당은 보수와  태극기를 더 이상 독점하고 능멸해서는 안 된다”은 보수와 고 맹 비난했다.

 

양 부대변인은 “새누리당은 개명이 아니라 해체와 소멸의 길로 가야 마땅하다”며 “죽은 시신에 화장을 한다고 해서 다시 살아날 리 없는 것처럼 새누리당이 그 무슨 짓을 해도 결코 우리 국민들은 박근혜 새누리당 무리를 용서하지 않을 것”이라고 거듭 질타했다

새누리당 관련기사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광고
광고
광고

실시간 기사

URL 복사
x

홈앱추가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서울의소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