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전체기사

정치

경제

사회

국제

사설·칼럼

만평

커뮤니티

자유게시판

'국정교과서 폐기' 교사선언 나선다
전교조 초등위 “부적격 국정교과서 퇴출”...온라인 교사 서명 받는 중
김형태 교육을바꾸는새힘 공동대표 2016.05.12 [01:26] 본문듣기

전교조 초등위원회가 잘못된 국정(역사)교과서를 폐기하고 초등교과서도 국정이 아닌 검인정제로 바꿔야 한다는 내용으로 온라인 서명을 받고 있다. 현재 1,500명 정도(5월 10일 기준)의 교사들이 서명에 참여했으며 5월 15일(일)까지 5천 명 정도가 참여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5월 중순 서명 결과를 수합, 신문광고를 통해 발표하고 이후 학부모 선언 추가할 계획이다.

 

▲ 지난 3월에 열린 초등국정교과서 규탄 기자회견 

초등 6학년 역사교과서는 2014년 9월 실험본에서 수백 개의 오류와 편향성을 지적받은 후 소위 보완 과정을 거쳐 올해 3월에 발간되었으나, 역사학계와 교육계의 분석 결과 또다시 124군데의 오류와 편향성이 발견되었다.


엉터리 역사 교과서로 가르칠 수 없다! 초등 국정 역사교과서 폐기하라!


이들은 “초등 6학년 역사 교과서는 2014년 9월 실험본에서 수백 개의 오류와 편향성을 지적받은 후 소위 보완 과정을 거쳐 올해 3월에 발간되었으나, 역사학계와 교육계의 분석 결과 또다시 124군데의 오류와 편향성이 발견되었으며 이 교과서는 비뚤어진 역사관의 산물”이라고 진단했다. 또한 “정권의 대일 굴욕 외교 노선에 맞춘 듯 ‘위안부’ 서술 부분과 사진을 아예 삭제했고, 이승만 건국론을 반영하여 헌법을 위배하였을 뿐 아니라 5·16 군사쿠데타를 슬그머니 정당화시키고 독재정권에 면죄부를 주고 있다”고 주장했다.


또, “역사를 처음 접하는 초등학생들에게 잘못된 역사를 가르치는 것은 교육적으로 대단히 위험하다"며, “‘부적합’ 교과서에 의한 초등 역사수업이 올해 3월 이미 시작된 상황이어서 당장 시급한 조치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지난 4월 20대 국회 총선 결과는 친일 독재 미화 역사교과서 국정화 강행 세력에 대한 국민의 엄중한 문책”이었다며, “역사교육 정책이 전면 수정되어야 할 때”라고 덧붙였다.


교육부와 교육청, 그리고 국회와 정치권에 촉구한다


이들은 교육부에 “역사학계와 교육 현장으로부터 ‘부적합’ 판정을 받은 초등 국정 역사교과서를 스스로 폐기할 것, 교과서 문제의 근본적 해결을 위해 역사교과서 뿐만 아니라 모든 교과서의 발행을 인정·자유발행 체제로 전환할 것, 교육적 논의와 범국민적 합의로 교육과정 개편을 위해 ‘졸속·정권 교육과정’ 2015개정교육과정 적용을 연기할 것”을 촉구했다.


그리고 시도교육청에는 “역사 보완 교재 제작, 관련 교사 연수 배치, 대안 교재 시도교육청 공동 개발·발행 등 적극적인 역할을 해줄 것”을, 국회와 정치권에는 “정권의 이해관계에 따라 교육이 더 이상 휘둘리지 않도록 정치권력으로부터 독립된 국가교육위원회 및 사회적 교육과정위원회를 신설하라”고 요구했다.


또한 이들은 “초등 국정 역사교과서에 서술된 대로 역사를 가르치지 않겠다. 교과서 오류 분석 결과와 보완 자료를 참고해 교육과정과 교재를 재구성하여 ‘우리 역사 제대로 가르치기’를 실천하겠다”고 실천사항을 밝혔다.

 

노미경 전교조 초등위원장은 “엉터리 교과서 만들고 책임지지 않는 교육부는 뭐하는 곳인가? 초등학교가 실험장인가? 연수와 대안 교재 마련, 지도안도 우리가 짜고 있다. 현장교사들은 3월에 진도를 나갈 수 없다고 아우성이다.”라고 개탄한 뒤, “이미 4월부터 초등교사 전국 공동연수를 실시하고 있고, 5월 9일부터 20일까지는 공동수업을 전국적으로 진행할 것이다. ‘부적격’ 초등 국정 역사 교과서가 퇴출되고 역사 교과서 국정화가 철회되는 날까지 시민사회와 연대투쟁을 힘차게 전개하겠다고 덧붙였다.

 

▲ 전교조 초등위, '국정교과서 폐기' 교사선언 나선다 

전교조 초등위원회가 잘못된 국정(역사)교과서를 폐기하고 초등교과서도 국정이 아닌 검인정제로 바꿔야 한다는 내용으로 온라인 서명을 받고 있다.


☞ 온라인 서명하러 가기

국정화 관련기사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광고
광고
광고

실시간 기사

URL 복사
x

홈앱추가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서울의소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