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전체기사

정치

경제

사회

국제

사설·칼럼

만평

커뮤니티

자유게시판

중앙일보 "박근혜, 국정화 중단 등 민주주의 복원해라" 요구
"박근혜가 후퇴시킨 민주주의를 복원 시키는 게 최우선 과제다"
서울의소리 2016.04.15 [09:59] 본문듣기

"박근혜가 후퇴시킨 민주주의 복원이 최우선 과제"

중앙일보는 15일자 사설을 통해 "국정교과서 추진, 누리과정 혼선에서 보듯 '나만이 선(善)이다'는 식의 독선과 독주를 국민은 더는 참을 수 없다는 것을 투표로 보여주었다"며 "박 대통령이 후퇴한 민주주의를 복원시키는 게 최우선 과제다."고 한국사 교과서 국정화 중단 등을 요구해 귀추가 주목된다.

  

 

이날자 중앙일보 사설은 박근혜가 후퇴시킨 민주주의를 복원을 주장하며 박근혜의 대국민사과를 촉구하는 선을 넘어서, 그간 박근혜의 '총체적 실정'을 조목조목 열거한 뒤 박에게 새누리당 탈당후 거국내각 구성까지 요구해 충격적이다.

사설은 우선 "국민은 여권의 오만에 엄중한 심판을 내렸다. 박근혜 대통령과 친박 세력의 독선, 오만, 불통이 초래한 일"이라며 "돌이켜 보면 박 대통령은 집권 후 거듭된 인사 실패와 불통 시비에서 벗어나질 못하고 있다"며 박근혜의 '수첩인사'를 질타했다.

사설은 이어 "유권자들이 이번 여당 공천 과정에서 느낀 게 바로 그런 식의 ‘수첩 인사’, 다시 말해 독선과 오만"이라며 "박 대통령은 1년 전 유승민 당시 여당 원내대표를 ‘배신의 정치’로 지목해 끌어내린 뒤 독주를 거듭했다. 지난해 9월 정기국회가 열린 뒤 회기 중에만 20차례 이상의 국회 비판 발언을 내놓았다. 같은 기간 여야 지도부를 만난 횟수는 단 두 번이었다. 폐회 이후엔 '국회를 바꿔 달라'고 거듭 국민들에게 요구했다. 말이 국회 심판이지 친박 세력으로 채워 달라는 노골적 주문이다. 본인 주도로 탄생한 국회 선진화법에 대한 사과나 정부 실정(失政)을 돌아보는 자세는 없었다. 오로지 ‘국회 탓’ ‘야당 탓’으로 돌렸다"고 융단폭격을 퍼부었다.

 


사설은 박 대통령의 경제정책에 대해서도 "심각해지는 양극화와 저출산, 수출 급감, 최악의 청년 실업 등으로 박근혜 정부의 경제 정책에 대한 비판 여론도 높다"면서 "문제를 해결하려면 금융·노동·공공·교육의 체질을 바꾸는 구조 개혁이 시급하다. 이런 근본적인 문제를 외면하고 단기 부양을 위해 '대출 받아서 집 사라'고 한 최경환식 포퓰리즘 경제정책이 나라를 아수라장에 빠뜨렸고, 국민은 투표로 심판했다"며 맹질타했다.

사설은 더 나아가 "박 대통령이 후퇴한 민주주의를 복원시키는 게 최우선 과제"라면서 박 대통령의 민주화 역행을 거론한 뒤, "국정교과서 추진, 누리과정 혼선에서 보듯 '나만이 선(善)이다'는 식의 독선과 독주를 국민은 더는 참을 수 없다는 것을 투표로 보여주었다"며 한국사교과서 국정화 중단 등을 요구했다.

사설은 박 대통령에게 위기 해법으로 "헌정 사상 최대 참패라면 내각과 청와대 참모가 총사퇴하는 게 책임지는 모습"이라며 "정치권에서 여당을 탈당한 대통령의 거국 내각, 야당까지 아우르는 대탕평 인사를 거론하는 것을 주목한다"며 박근혜에게 새누리 탈당후 거국내각 구성을 촉구했다.

이날 중앙일보 사설는 임기동안 '정권 재창출' 같은 정치적 행위를 중단하고 국정에만 매진하라는 최후통첩인 셈이다.

국정화 관련기사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광고
광고
광고

실시간 기사

URL 복사
x

홈앱추가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서울의소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