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전체기사

정치

경제

사회

국제

사설·칼럼

만평

커뮤니티

자유게시판

김무성,황우여,이정현 등 ‘역사쿠데타 세력’ 총선서 심판하자”
서울의소리 2016.02.05 [03:10] 본문듣기

한국사교과서국정화저지네트워크는 새누리당 황우여‧김무성‧이정현 의원의 그간 국정화 강행 행태를 규탄하며 “‘역사쿠데타’를 일으킨 국정화 주도세력에 대해 국민적 심판운동을 전개할 것”이라고 밝혔다.

 

뉴스300에 따르면 국정화저지네트워크는 4일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세월호참사 2주기를 맞아 치러지는 4월 총선에서 ‘기억과 심판’이라는 슬로건을 내걸겠다”며 역사교과서 국정화 논란은 “단순히 교과서 발행제도 문제가 아니다”며 “독립운동-민주화운동 세력과 친일-독재 세력 간의 갈등·대립”이라고 규정했다.

 

이들은 “대한민국 역사전통을 독립운동에 두느냐 아니면 친일세력에 두느냐의 문제”이고 “앞으로 평화통일 세력을 배양할 것인가 아니면 분단과 반통일 세력을 배양할 것인가의 문제”라고 강조했다.

 

박근혜 정권과 새누리에 대해서도 “박근혜 정부는 내용, 형식, 절차 등 모든 면에서 정당하지 못했고 교육부는 국민을 우롱‧기만하고 여당의원들은 색깔론을 동원해 막말을 쏟아냈다”고 비판했다.

 

이들은 “황우여 교육부총리는 “집필진을 각계의 다양한 전문가로 구성하여 최고 품질의 교과서”를 만들겠으며, “투명성과 개방성을 확보하여 오류‧편향성 시비를 사전에 차단하겠다”고 약속했지만 ‘대국민 사기극’이었음이 이내 드러났다”며 “교육부는 한국사를 가르친 지 채 1년도 안 되는 초보교사를 ‘묻지마 선발’을 했고 확정된 편찬준거를 아예 공개하지 않은 채 ‘복면집필’, 밀실공작을 하고 있다”고 성토했다.

 

김무성 새누리당 대표에 대해서도 “‘헬조선’이란 단어가 유행하는 것은 부정적인 역사교육을 받았기 때문에 생긴 일”이라는 상식 이하의 주장과 “위안부 협상, 어떤 합의보다 잘 된 합의”라는 망언을 서슴지 않았다”고 비판했다.

 

이들은 “이정현 새누리당 최고위원은 “국정교과서를 반대하는 국민은 대한민국 국민이 아니다”, “검정교과서는 적화 통일 대비용 교과서”라는 등의 막말을 쏟아내 자신의 지역구에서 명예훼손과 모욕죄로 고발까지 당했다”고 지적했다.

 

국정화저지네트워크는 “국민의 소중한 권리인 투표권 행사를 통해 대한민국은 민주공화국이며, 최고 권력자는 대통령이 아닌 주권자인 ‘국민’임을 정부와 여당에게 확실히 일깨워 줄 것”이라고 밝혔다.

국정화 관련기사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광고
광고
광고

실시간 기사

URL 복사
x

홈앱추가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서울의소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