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전체기사

정치

경제

사회

국제

사설·칼럼

만평

커뮤니티

자유게시판

아버지의 마음
서울의소리 2014.12.01 [23:07] 본문듣기

 

1202_3

 

바쁜 사람들도 굳센 사람들도 바람과 같던 사람들도 집에 돌아오면 아버지가 된다.

어린 것들을 위하여 난로에 불을 피우고 그네에 작은 못을 박는 아버지가 된다.

저녁 바람에 문을 닫고 낙엽을 줍는 아버지가 된다.

 

세상이 시끄러우면 줄에 앉은 참새의 마음으로 아버지는 어린 것들의 앞날을 생각한다.

어린 것들은 아버지의 나라다.  아버지의 동포다.

 

아버지 눈에는 눈물이 보이지 않으나

아버지가 마시는 술에는 항상 보이지 않는 눈물이 절반이다.

아버지는 가장 외로운 사람이다.

아버지는 비록 영웅이 될 수도 있지만…

 

폭탄을 만드는 사람도 감옥을 지키던 사람도 술가게의 문을 닫는 사람도,

집에 돌아오면 아버지가 된다. 아버지의 때는 항상 씻김을 받는다.

어린 것들이 간직한 그 깨끗한 피로….

 

- 김현승 시인의 ‘아버지의 마음’ -

출처따뜻한하루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광고
광고
광고

실시간 기사

URL 복사
x

홈앱추가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서울의소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