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전체기사

정치

경제

사회

국제

사설·칼럼

만평

커뮤니티

자유게시판

정부의 만류에도 '대북삐라'날린 탈북자단체...끝내 남북 군사충돌 일으켜
북한, 대북삐라 향해 포격,  軍 대응 포격, 진돗개 하나 발령 
서울의소리 2014.10.10 [22:20] 본문듣기

탈북자 단체가 10일 북한의 강력 경고와 정부의 만류에도 불구하고 고집스럽게 단행한 대북전단 살포가 결국 남북간 포탄이 오가는 군사충돌을 초래했다.

 

뷰스엔 뉴스에 따르면 합동참모본부는 이날 오후 "오늘 오후 2시께 경기도 연천 합수리 일대에서 우리측 민간단체가 대북 풍선을 띄운 후 오후 3시55분께부터 북측 지역에서 발사한 10여발의 총성이 청취됐다"고 전했다.

 

함참은 "오후 4시50분께 민통선 일대 아군부대 주둔지와 삼곶리 중면 일대에 북한군 14.5㎜로 추정되는 고사총탄 수발이 떨어져 있었으나 현재까지 확인된 우리 측 피해는 없다"고 밝혔다.

 

합참은 이어 우리측의 대응과 관련, "우리 군은 총탄이 떨어진 현장을 확인하고 오후 5시30분부터 경고방송에 이어 5시40분께부터 북한군 GP 일대에 K-6 기관총 40여 발의 대응사격을 가했다"고 전했다.

 

우리 군의 대응사격이 있은지 10여분 뒤인 오후 5시50분께 북측으로부터 아군 GP 상공으로 총성 수발과 함께 개인화기 총탄이 날아온 것으로 관측이 됐으며, 이에 맞서 우리도 적 GP 지역으로 소화기 9발을 다시 쐈다고 군은 밝혔다.

 

군은 북한의 추가 도발에 대비해 오후 6시10분 연천 일대 부대에 '진돗개 하나'를 발령했으며, 양측은 오후 8시 현재 더이상 충돌 없이 소강상태다.

 

외신들, '대북삐라' 남북 군사충돌 긴급타전

 

외신들이 10일 탈북자단체의 대북전단 살포 강행에 따른 남북 군사충돌을 속보로 전하며 한반도 긴장 고조에 강한 우려를 나타내고 있다.

 

일본 <지지통신>은 이날 저녁 6시49분 '북한, 중상 삐라 향해 사격-한국측에 낙하, 대응'이란 제목의 서울발 긴급 기사를 통해 "한국 국방부에 따르면, 북한군은 10일 남북 군사경계선에 가까운 한국의 경기도 연천 지역에서 민간단체가 날린 대북 중상삐라를 향해 사격을 가해 이 가운데 몇발이 한국측에 떨어졌다"고 보도했다.

 

<로이터>는 "한국측에 부상자와 피해가 발생했는지 여부는 밝혀지지 않고 있다"고 덧붙였다.

미국 <블룸버그 통신>도 "북한과 남한이 전세계에서 가장 요새화된 경계선중 하나인 군사경계선에서 이번 주 들어 두번째 교전을 벌였다"며 "북한은 오늘 군사경계선을 넘어서 14.5mm 고사포를 여러 발 발사했고, 남한 역시 대응 사격을 했다"고 긴급 타전했다.

 

북한의 대남기구 조국평화통일위원회는 전날 '서기국 보도'에서 "남측이 이번 삐라 살포 난동을 허용하거나 묵인한다면 북남관계는 또다시 수습할 수 없는 파국으로 치닫게 될 것이며 그 책임은 전적으로 도발자가 지게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개성공단 입주기업들도 공동성명을 통해 탈북자단체에게 북한 고위층의 인천 방문으로 모처럼 조성된 남북대화에 찬물을 끼얹지 말라고 대북전단 살포 중단을 촉구했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탈북자 단체인 자유북한운동연합 등은 북한 노동당 창건 69주년 기념일인 이날 오전 11시게 경기도 파주시 오두산 통일전망대 주차장에서 속칭 '삐라' 20만 장을 대형 풍선 10개에 매달아 띄웠다.

 

이어 이날 오후 1시50분께 연천군 중면 소재 야산에서 '북한동포직접돕기운동 대북풍선단장'인 이민복씨가 대북전단 132만장을 풍선 23개에 실어 북한 쪽으로 날려 보내면서 결국 남북 군사충돌을 초래했다.

 

그렇지 않아도 최근 외국인들이 한국시장에서 계속 주식을 팔고 있는 와중에, 외국인 투자자들이 가장 민감한 반응을 보이고 있는 남북 군사충돌 사태가 발발하고 외신들이 경쟁적으로 보도를 쏟아내면서 내주초 증시에는 벌써부터 암울한 먹구름이 드리워진 양상이다.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닥치고 씨부려 14/10/11 [01:35]
그리고 북측에서 화해무드에 찬물껴엇는 니들은 누구냐 자금출처밝혀야할듯
개전 전야 14/10/13 [01:12]
풍선을 날린 것이고 삼성·현대의 주가가 폭락한 것은 틀림없는 사실이다 그런데 탈북자 단체를 자처하는 일부 세력은 반성을 보이는 모습은 없고, 원래 공개 총살도 모자랄 정도의 도발 행위인 주모자·관계자의 이름 주소를 밝히기 바란다.
광고
광고
광고

실시간 기사

URL 복사
x

홈앱추가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서울의소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