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전체기사

정치

경제

사회

국제

사설·칼럼

만평

커뮤니티

자유게시판

서화숙, '박근혜 어휘력, 상황판단력 무지하게 느껴져...'
언론을 대신해 유튜브, 트위터, 카톡 등을 통해 전파해 달라
서울의소리 2014.09.05 [21:27] 본문듣기

한국일보 서화숙 선임기자는 4일 저녁 8시 광화문광장 세종대왕 동상 앞에서 열린 ‘어떠한 세월호 특별법인가? 대한민국의 길을 묻다 - 세월호 특별법 제정을 위한 시국대토론’에서 “저희가 보면 박근혜 대통령이 굉장히 무지하게 느껴지잖아요. 어휘력이나 상황판단이나”라고 직격탄을 날렸다.

 
팩트TV에 따르면 이날 토론회에서 언론계를 대표해 발제에 나선 서 기자는 "과거 전두환 정권 시절에도 장관이 대통령에게 직보하고 잘못된 결정을 바꿀 수 있는 시스템이 있었으나, 박근혜정부는 전혀 이게 안 되고 있다면서 속칭 떨거지 비서관들은 비서관 회의에서, 장관도 국무회의가 아니면 대통령을 만나지 못한다"고 지적했다.
 
▲     © 팩트tv 컵쳐

이어 "전두환정권 시절에도 국무회의를 마치면 대통령의 발언을 녹취록으로 만들어 각 부처로 배포해 말단 공무원까지 내용을 숙지할 수 있었으나, 박근혜정부가 이를 바꾸면서 장관들이 받아쓰기를 하고 있다"고 꼬집었다.
 
또한 "일베나 종편은 정계에서 벌어지는 별 것 아닌 가십거리를 마치 굉장히 많이 아는 듯 허풍을 떨면서 시청자를 나도 저 사실에 접촉할 수 있는 전문가라고 착각하게끔 현혹시키고 있다"고 질타했다.
 
서 기자는" 앞으로 세월호특별법 제정을 위한 싸움이 굉장히 길어질 것으로 보인다면서 언론이 제대로 보도를 하고 있지 않다는 것에 분노할 것이 아니라 자신이 보고 느낀 것을 주위사람들에게 차분히 이야기 하고 유튜브, 트위터, 카톡 등을 통해 전파하는 언론의 행위를 해달라"고 당부했다.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존경함다 14/09/06 [01:37]
그래서 제가 서화숙 기자님을 존경하지요. 
박근혜 님이 서화숙 기자님을 1/1000 이라도 닮았다면 저러지는 않을 것입니다. 
가정교육이 잘못된 박근혜 님 입니다.  
제우스 14/09/10 [21:03]
한때는국전을 관람한다고 경북구에서여고생의
순수한모습이 최고지도자의자리에서  시정 장사꾼마냥
이거 안됩니다 여자가아니라 국민을대표한분이
서슬퍼러독재도 아니것을 못하는이유 분명히답해야
비정상의 정상화가 됩니다
뭐가 그분을 발목잡는지?.
할수있는더도 못하는것도
이번기회어 버리고 가슨게 기회입니다
광고
광고
광고

실시간 기사

URL 복사
x

홈앱추가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서울의소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