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전체기사

정치

경제

사회

국제

사설·칼럼

만평

커뮤니티

자유게시판

시민사회 종교단체 등 세월호 참사 ‘범국민대책기구’ 구성,
17일 10만 모이자! 청계광장으로...
서울의소리 2014.05.14 [03:44] 본문듣기
전국의 500여개 시민사회, 종교, 노동, 인권, 민중, 농민 단체 등이 세월호 참사 대응을 위한 범국민대책기구를 구성한다. 각계각층의 대표자들은 5월 초부터 준비모임을 열고 공동 대응을 모색해 왔으며, 각계 원탁회의를 개최해 대응 기조와 사업 계획 등을 확정지었다. 

이들은 당장 이번 주 주말에 전국 10만 규모의 대규모 촛불집회를 추진하고 있으며, 세월호 참사 진상규명을 위한 국민 진상조사위원회도 구성한다는 방침이다.



참가단위 대표자들은 13일 오후 1시 서울 프레스센터 20층에서 ‘세월호 참사 대응 각계 원탁회의’를 개최한 뒤, 오후 2시부터 기자회견을 열고 대응 기조 및 사업 계획 등을 발표했다.

원탁회의는 범국민대책기구 구성과 함께 구체적인 대응 사업도 진행할 예정이다. 이들은 우선 세월호 참사 진상규명을 위해 범국민대책기구 산하에 ‘세월호 참사 진상규명을 위한 국민참여위원회’를 구성하고, 시민사회 차원의 진상규명을 벌인다.

사건의 진상조사를 위한 ‘국민 진상조사위원회’의 구성도 제안할 예정이다. 국민진상조사단은 법조계, 종교계, 시민사회, 전문가, 유족 등이 참여하는 법적 기구로, 향후 사건과 관련한 진상조사를 실시하게 된다. 5월 말 경에는 진상규명을 위한 참사 의혹 백서도 발간할 예정이다.

현재 유족들이 실시하고 있는 서명을 전국적으로 확대해 100만인 서명운동을 전개하고, 진상규명을 위한 특별법 청원 등의 활동도 전개한다는 방침이다. 실종자들의 신속 구조와 희생자 추모를 위한 편지보내기 등의 범국민행동 사업도 진행된다.

  

아울러 현재 전국적으로 진행되고 있는 추모 촛불 등 범국민행동도 확대해 나간다. 지난 10일 안산에서 개최된 집중 촛불에 이어, 오는 17일 토요일에는 서울 청계광장에서 대규모 촛불 집회를 개최해 범국민행동을 확산시킨다는 계획이다. 원탁회의는 이 날 청계천에서 열리는 수도권 집중 촛불 집회에 5만 이상의 참여를 내다보고 있으며, 전국적으로는 전국 동시다발 10만 촛불을 성사시킨다는 방침이다. 오는 24일에도 범국민촛불행동이 예정 돼 있다.

이 밖에도 안전사회를 위한 제도적 대안 마련, 법 개정, 시민 합의 도출 등의 사업도 벌여나간다. 또한 범국민대책기구 구성을 위한 제 시민사회단체의 참여를 호소하고, 기구 구성 사업을 추진한다. 각 단체 대표자들은 오는 22일, 2차 원탁회의를 열고 후속 논의를 이어나갈 예정이다.

박경조 성공회 주교는 “우리는 권력을 위임받은 자들이 얼마나 썩어 있는지, 얼마나 잘못돼 있는지를 다시 두 눈으로 확인하며 분노하고 있다”며 “앞으로 힘을 모아 권력자들을 비판하고 심판하는 일에 앞장서야 한다. 다시 한 번 국민들 앞에 우리의 심정을 호소하고 유족의 아픔을 나누면서 좀 더 나은 세상을 만들기 위해 노력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한 원탁회의는 이날 호소문을 채택하고 “세월호 참사 범국민대책기구를 만들어가겠다. 작은 촛불을 들어 세월호 참사의 슬픔을 함께 나눠달라”며 “가만히 있을 수 없는 마음들이 모여야 한다. 5월 17일 서울에서 만나자”고 호소했다.

세월호 관련기사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광고
광고
광고

실시간 기사

URL 복사
x

홈앱추가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서울의소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