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전체기사

정치

경제

사회

국제

사설·칼럼

만평

커뮤니티

자유게시판

정청래, 北무인기에 아래아한글 서체? '북한무인기 소동은 코미디'
북한은 광명납작체 사용…연호도 없어”
서울의소리 2014.04.12 [15:01] 본문듣기
정청래의원, 무인기 북한 소행 정부 발표 반박
 
정청래 의원 연합뉴스
새정치민주연합 정청래 의원은 11일 잇달아 발견된 무인기들이 북한의 소행이라는 정부 발표와 관련해 “북한에서 보낸 게 아닐 가능성이 크다”고 주장했다.
 
정청래 의원은 이날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전체회의에서 북한 무인기에 적힌 서체에 대해 “우리 아래아 한글(서체)”라며 “북한 무인기라는데 왜 아래아 한글 서체가 붙어 있느냐”고 따졌다.
 
이어 정청래 의원은 “날짜가 아니라 ‘날자’라고 쓰여 있어 북한 것이라고 하는데 북한은 보통 ‘광명 납작체’를 쓴다”면서 “이것은 코미디다. 북한은 연호를 보통 사용하는데 이 것은 그것도 없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류길재 통일장관은 “북한에서 보통 쓰는 서체는 아니다”라면서도 “그런 것을 갖고 북한 것이냐 아니냐를 따지기는 어려울 것 같다”고 답했다.
연합뉴스

 
정청래 의원은 또 “‘S33109’ 이런 것이 붙어 있는데 보통 (일련번호가) 북한·은하 이렇게 시작한다”면서 “북한 무인기라면 왕복 270㎞를 날아야 하는데, 그렇게 하려면 5㎏의 가솔린을 탑재해야 한다. (중량) 12㎏짜리 무인기가 5㎏ 배터리를 장착하면 뜰 수가 없다고 한다”고 주장했다.
 
특히 정청래 의원은 “북한 무인기라고 소동을 벌인 것에 대해 누군가 응당한 책임을 져야 할 날이 올 것”이라고 말했다.
 
정청래 의원의 주장은 무인기가 북한 것이 아니라는 일부 시민단체 및 학계의 주장과 일치하는 것으로, 사안의 중요성과 강도는 다르지만 지난 2010년 천안함 침몰 사건 당시 침몰 원인이 북한의 어뢰 공격이라는 국제합동조사단의 조사 결과를 놓고 일었던 논란과 유사한 상황이 재연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의심금지 14/04/15 [12:59]
질문도 못하는 나라인가?
광고
광고
광고

실시간 기사

URL 복사
x

홈앱추가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서울의소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