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전체기사

정치

경제

사회

국제

사설·칼럼

만평

커뮤니티

자유게시판

[한장의사진] 강달프가 굴삭기를 모는 까닭은
투사는 굴삭기를 몬다
이호두 기자 2014.02.23 [20:52] 본문듣기
 
▲ 굴삭기를 모는 강기갑 전의원     © 기자협회


 
긴수염과 한복차림으로 한때 강달프라는 별명을 가졌던 강기갑 전의원.

그는 의원이라기 보다 항상 농민투사에 가까웠다.
 
기자협회 수상작 사진들을 검색하다 발견한 그의 요즘이라는 사진한장.
 

의원직에서 내려왔지만...
 
여전히 투사처럼 그는 들 밭을 누비며 다니나 보다?
 
용기있게 행동하던 그가 그리워지는 시기에...

 
투사는 굴삭기를 몬다.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광고
광고
광고

실시간 기사

URL 복사
x

홈앱추가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서울의소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