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전체기사

정치

경제

사회

국제

사설·칼럼

만평

커뮤니티

자유게시판

국정원 직원 글, 수백만건 '조직적으로 퍼날라...'
검찰, 1초의 오차도 없이…전문 프로그램을 사용해 조작
서울의소리 2013.08.19 [12:04] 본문듣기
국가정보원의 대선 여론조작 및 정치개입 의혹 사건을 수사해온 서울중앙지검 특별수사팀(팀장 윤석열)은 국정원 직원들이 사회관계망서비스(SNS)인 트위터에 올린 것으로 의심되는 선거·정치 관련 글이 수백개 계정에서 1초의 오차도 없이 동시에 퍼나르기(리트위트)된 사실을 밝혀낸 것으로 18일 한겨레가 단독 보도했다.
 
이렇게 국정원 직원이 조직적으로 퍼나른 글은 수백만건에 이르는 것으로 검찰은 보고 있다.


 
검찰 관계자는 "국정원 직원들이 작성한 것으로 의심되는 글 하나에 대해서 동시에 1초도 안 틀리고 리트위트됐다. 이때 수백개 계정이 동원된 것으로 파악됐다. 이건 물리적으로 개인이 할 수 있는 일이 아니어서, 수백개 계정을 동원해 자동으로 리트위트되는 프로그램을 사용한 것으로 보인다. 이런 글이 수백만건에 이른다"고 말했다.

검찰은 지난 6월14일 국정원 사건 수사 결과를 발표하며 국정원 직원들이 트위터 계정으로 쓴 것으로 의심되는 댓글 320여개를 확인했다고 밝힌 바 있다. 이런 댓글이 동시다발 리트위트를 통해 퍼져나갔다는 것이다.
 
검찰은 국정원 직원들이 사용한 것으로 보이는 아이디가 실제 국정원 직원들의 것인지 미국의 트위터 서버에서 확인하기 위해 미국 법무부에 사법공조를 요청한 상태다.

또 국정원 심리전단 직원의 인터넷 활동을 도운 민간인 이아무개(42)씨가 대형 포털사이트의 게시글 조회수 등을 전문 프로그램을 사용해 조작한 정황도 드러났다.

이상규 통합진보당 의원은 지난해 11월1일부터 12월18일까지 아이피(IP) 변조 프로그램을 이용한 이씨의 인터넷 로그기록 1935건을 분석한 결과, 이씨가 '지 매크로'(G MACRO)라는 프로그램을 사용한 사실이 확인됐다고 이날 밝혔다.
 
'지 매크로'는 미리 마우스와 키보드의 움직임을 설정해놓으면 똑같은 행동을 끊임없이 반복하도록 하는 것으로, 이를 통해 특정 게시글의 조회수 등을 늘릴 수 있다. 이씨는 이 프로그램을 '네이트판'에서 주로 사용했다. 네이트판은 조회수가 많은 게시물 10개를 메인 화면인 '톡커들의 선택'에 노출되도록 한다.

이 의원이 분석한 로그기록을 보면 지난해 12월14일 오후 3시27분부터 저녁 7시17분까지 이씨가 "혼자 사는 여성분들 필독! 조심하세요! ㅎㄷㄷ"이라는 네이트판 게시물을 보면서 '지 매크로' 프로그램을 실행한 흔적이 나타난다. 같은 게시물을 최소 3시간50분 이상 펼쳐놓은 이유는 조회수 조작을 위한 것으로 추정된다.
 
민주당을 비판한 내용을 담은 이 글의 조회수는 6만2338회를 기록했다. 이처럼 이씨가 게시글을 보며 '지 매크로' 프로그램을 돌린 기록은 모두 544건이다. 해당 글은 대부분 당시 박근혜 후보에게 유리하거나 국정원을 옹호하는 글이었다

국정원 관련기사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광고
광고
광고

실시간 기사

URL 복사
x

홈앱추가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서울의소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