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전체기사

정치

경제

사회

국제

사설·칼럼

만평

커뮤니티

자유게시판

정청래, 새누리 윤상현, 사과하지 않으면 감옥 보내겠다.
김무성·권영세가 협상용? 사과하지 않으면 즉시 윤상현 고소
서울의소리 2013.08.18 [21:30] 본문듣기
국정원 국정조사 특위 민주당 간사인 정청래 의원은 18일 윤상현 새누리당 원내수석부대표가 사실상 김무성·권영세의 증인 채택 문제는 사실상 '끝났다'고 말한데 대해 "기초적인 사실조차 확인하지 않고 언론에 대고 거짓말을 했다"면서 "저에게 사과하지 않으면 허위사실 유포 및 명예훼손으로 즉시 고소하고 감옥에 보낼 생각"이라고 경고했다. 

야당 간사인 정청래 의원을 비롯한 국조 특위 소속 민주당 의원들은 이날 오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증인 채택은 정치적 타결을 통해 가능한 사안"이라며 "두 사람(김무성·권영세)이 반드시 나와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는 새누리당 측이 법적 절차 문제를 거론하며 증인 채택에 난색을 표한 데 대한 반박이다.
 
프레시안(http://www.pressian.com/) 보도에 따르면 새누리당 윤상현 원내수석부대표는 지난 17일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야당 측의 '김·권' 증인 채택 요구에 대해 "소환통지서를 1주일 전에 보내야 하는데 23일까지 (국정조사를) 한다고 했을 때 어제(16일) 소환통지서를 보냈어야 한다"며 "사실상 물리적으로 끝나지 않았나 생각한다"고 단언했다.

이에 대해 정 의원은 "여야 원내대표 간 합의는 국회법이나 절차를 뛰어넘는 정치적 합의이고, 그게 국정조사를 여기까지 굴러오게 한 동력이었다"며 "'김무성·권영세'는 20일 여야 간사 합의만 해도 21일에 나올 수 있다"고 말했다.

신경민 의원도 "청문회가 끝나는 날까지 (증인에 대한) 정치적 타결에는 시한이 없다"며 "법과 정치를 혼동하지 말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정 의원은 이어 "대선 당시 박근혜 후보 캠프 선대본부장이었던 김 의원은 경찰의 허위 중간수사결과 발표 10시간 전부터 수사 결과를 미리 알고 있었다"고 말하고, 이어 "원세훈 전 국정원장이 지난 16일 청문회에서 통화 사실을 인정했듯 권 대사는 국정원의 불법 대선 개입 사태의 핵심에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며 증인 출석 요구의 당위성을 강조했다.

그러면서 새누리당을 향해 "청문회 증인을 엄호하는 국선변호인에서 본연의 자리로 돌아와야 한다. 두 사람의 증인 채택이 국정조사가 제 역할을 다하는 가장 중요한 분기점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19일 증인 채택에 난항을 겪을 경우 국정조사는 어떻게 할 것이냐'는 기자들의 질문에 그는 "그건 (내일) 상황을 봐야겠다. 10시 (국조 청문회가) 개회하고 나서 새누리당의 태도를 보면서 유연하게 대처하겠다"고 밝혔다.

"김무성·권영세가 협상용? 사과하지 않으면 즉시 윤상현 고소"

정 의원은 아울러 새누리당이 '김·권' 증인 채택에 대한 야당의 요구를 '협상용 멘트'로 받아들인 데 대해 강력히 경고했다.

정 의원은 윤 수석부대표를 겨냥, "제가 권 간사(새누리당 권성동 간사)에게 단 한 번도 김무성·권영세 증인 채택을 요구한 바 없다고 허위 사실을 유포했다"면서 "이는 명백한 허위 사실"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저에게 사과하지 않으면 허위 사실 유포 및 명예훼손으로 즉시 고소하고 감옥에 보낼 생각"이라고 밝혔다.

앞서 윤 수석부대표는 전날 기자회견에서 김무성·권영세 증인 채택은 '사실상 무산'이라고 말하면서, "김 의원과 권 대사에 대해서는 권성동 간사가 말했듯 정청래 민주당 간사도 '협상용'이라고 했다고 한다"고 언급한 바 있다.

정 의원은 "여야가 (지난 7일) 증인 채택에 합의하기 직전, 저와 권 간사는 김무성·권영세 이름을 넣어서 미합의 증인으로 발표한다고 이미 합의가 돼 있었는데 (권 간사가) '10분 전에 김무성·권영세 이름을 빼는 대신에 언론 백브리핑에서 미합의 증인에 이들의 이름을 말하면 되지 않냐'고 해서 양보했다"며 "이후 백브리핑에서 이들의 이름을 언급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이렇게 명백한데 야당 국조특위 간사의 명예를 훼손하는 일은 백악, 만악의 근원이자 추방해야 할 정치 구태"라며 "윤 원내수석부대표는 죗값을 톡톡히 치를 것"이라고 경고했다.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광고
광고
광고

실시간 기사

URL 복사
x

홈앱추가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서울의소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