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전체기사

정치

경제

사회

국제

사설·칼럼

만평

커뮤니티

자유게시판

'행동하는 양심' 김대중 전 대통령 4주기 추도식
서울의소리 2013.08.18 [19:44] 본문듣기

고(故) 김대중 전 대통령의 서거 4주기 추도식이 18일 오전 10시 서울 동작동 국립현충원 현충관에서 엄수됐다.
 
추도식에는 김 전 대통령의 부인 이희호 여사와 유족을 비롯해 노무현 전 대통령 부인 권양숙 여사와 민주당 김한길 대표, 통합진보당 이정희 대표, 정의당 천호선 대표 등 정계 인사들이 대거 참석했다.


광역단체장 중에선 박원순 서울시장, 송영길 인천시장, 강운태 광주시장, 안희정 충남지사가, 청와대에선 박준우 정무수석이 참석했다.
 
이날 추도식은 '김대중 대통령 서거 4주기 추모위원회' 위원장인 김석수 전 국무총리의 추도사와 김 전 대통령의 생전 육성과 영상 상영, 추모 노래, 유족대표 인사, 종교의식 순서로 진행됐다.
 
차남인 김홍업 전 의원은 유족 대표 인사를 통해 "그 분(김 전 대통령)을 간혹 폄훼하고 왜곡하고 하는 일들을 겪을 때마다 참으로 마음이 아프다"면서 "역사 속에 길이 살아 계실 수 있고, 정당한 평가를 받을 수 있게 미력이나마 최선의 노력을 다하는 것이 아버님을 사랑하는 우리 모두의 일"이라고 밝혔다.
 
추도식을 마친 뒤 참석자들은 김 전 대통령의 묘소로 이동해 헌화하고 참배했다.
 

앞서 추모위원회는 4주기 행사 주제를 '평화·희망 그리고 김대중'으로 정하고 지난 12일부터 이날까지를 추모 기간으로 정했다

김대중 관련기사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광고
광고
광고

실시간 기사

URL 복사
x

홈앱추가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서울의소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