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전체기사

정치

경제

사회

국제

사설·칼럼

만평

커뮤니티

자유게시판

국정원 국조증인 결국 김무성,권영세 빼고...29명 확정.
원세훈-김용판 등 국정원, 경찰청, 민주당 당직자 등 포함 
서울의소리 2013.08.07 [20:14] 본문듣기
여야는 7일 국정원 국정조사 증인 29명과 참고인 6명의 명단을 확정했다.  그러나 핵심 증인 김무성과 권영세는 명단에서 빠져 국정조사에서 제대로 진실이 밝혀지겠냐는 의구심을 사게 되었다.  
문제의 권영세. 김무성

국조특위 여야 간사는 이날 오후 비공개회동후 국회 브리핑을 통해 이같은 최종명단을 발표했다.

합의된 29명의 증인 명단을 보면, 원세훈 전 국정원장과 함께 국정원 댓글 사건과 관련해 이종명 전 국정원 3차장, 민병주 전 국정원 심리정보국장, 최모 팀장, 국정원 여직원 김모씨 등이 포함됐다.

또 이른바 ‘권영세 녹취파일’을 통해 권영세-김용판의 연결고리 역할을 한 것으로 지목된 박원동 전 국정원 국익정보국장에 대한 증인 채택도 합의했다. 김용판 전 서울경찰청장과 수서경찰서 수사과장이었던 권은희 경정 등 경찰 수사라인과 관련한 16명도 증인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여야는 이와 함께 국정원 여직원 감금 의혹 사건과 관련해 새누리당이 고발했던 강기정 의원과 민주당 관계자, 민주당에 이번 사건을 제보한 것으로 지목된 국정원 전 직원 등 7명도 증인으로 채택했다.

다만, 새누리당이 이와 관련해 고발했던 우원식, 김현, 진선미 의원은 증인 명단에서 제외됐다. 표창원 전 경찰대 교수와 박주민 변호사 등 6명은 참고인으로 확정됐다.

원세훈과 김용판은 오는 14일 증언대에 서게 되고, 나머지 증인은 오는 19일 소환된다.

여야는 그러나 김무성 의원과 권영세 주중대사의 증인 채택에 대해서는 최종 결론에 이르지 못해 사실상 ‘반쪽 합의’만 한 상황. “미합의된 증인에 대해서는 계속 협의한다”고 향후 추가 증인 채택 여지를 남겼을 뿐이다.

정청래 민주당 간사는 "김 의원과 권 대사는 3차 청문회에서 반드시 나오도록 명단에 포함시키자고 요구했지만 새누리당의 반대가 워낙 강해 합의에 이르지 못했다'며 "계속 협의해서 반드시 관철시키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광고
광고
광고

실시간 기사

URL 복사
x

홈앱추가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서울의소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