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전체기사

정치

경제

사회

국제

사설·칼럼

만평

커뮤니티

자유게시판

민주당 "국정조사 거부땐 어떤 투쟁도 불사"
전병헌 원내대표도 ‘장외투쟁 기획에 동의했다'
서울의소리 2013.07.30 [22:58] 본문듣기
민주당은 30일 국정원 댓글 관련 국정조사와 관련 ‘촛불집회’ 등 장외 투쟁을 시사하며 새누리당을 압박하고 나섰다. , 새누리당이 원세훈 전 국가정보원장, 김용판 전 서울지방경찰청장 등 핵심 증인 채택에 협조하지 않을 경우 ‘중대 결심’을 할 수밖에 없다고 밝혔다.

민주당이 정한 시한은 31일 까지다. 내달 7~8일 열리는 청문회에 증인을 출석시키려면 1주일 전 통보해야 하기 때문이다.
 
민주당은 또 최근 ‘대화록 실종’ 사건을 검찰에 고발한 새누리당에 맞서 이날 특별검사 법안도 발의했다.
▲ 민주당 정청래 의원이 30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국정원 댓글 의혹 국조특위 증인채택 문제와 관련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 연합뉴스

언론 보도에 따르면 전병헌 원내대표는 원내대책회의에서 “새누리당의 국정조사 거부가 계속된다면 어떤 투쟁도 불사하겠다는 비상한 각오로 대처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인내의 시간, 분노 폭발의 임계철선 시한이 36시간밖에 남지 않았다”며 “더 이상의 용납은 없다”고 잘라 말했다.

국회 국조특위 민주당 간사인 정청래 의원도 브리핑에서 “새누리당은 원세훈·김용판 두 사람을 민주당 현역 의원을 불러내려는 흥정의 지렛대로 삼고 있다”며 “이런 꼼수를 즉각 중단하고 여야 공통 증인 18명과 원·김 두 사람을 합쳐 총 20명에 대한 증인 채택에 조건 없이 합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정 의원은 또 “김용판 전 청장의 경찰 수사 축소·은폐, 그리고 허위 수사 결과 발표 과정에서 당시 김무성 선대본부장과 권영세 총괄상황실장이 연루돼 있다는 정황들이 속속 드러나고 있다”며 “이들의 증인 채택을 수용하면 새누리당이 요구하는 민주당 현역 의원을 동수로 청문회장에 내보낼 의향이 있다”고 말했다.

한편, 김용익, 유은혜, 최민희, 박홍근, 배재정 등 ‘민주당 초선의원 네트워크’(민초넷) 소속 의원들은 30일 오전 전병헌 원내대표, 정성호 원내수석부대표를 만나 장외 투쟁과 특검 수사를 제언했다. 
 
김용익 의원은 “초선 의원들이 ‘국정원 국조가 쉽게 진행되지 않을 것으로 전망된다. 전반적인 컨셉을 잡고 국조가 파탄에 빠질 것을 대비해 대국민 활동을 기획해야 한다’고 얘기하니, 전 원내대표도 ‘대외투쟁을 기획해야 할 것’이라고 동의했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촛불 집회나 장외집회가 있으면 민주당이 적극적으로 가서 국민과 접촉해야 한다”며 “내일 또 증인 관계 때문에 문제가 생기거나 긴급한 일이 생기면 (당 지도부를) 만나겠다”고 말했다.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광고
광고
광고

실시간 기사

URL 복사
x

홈앱추가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서울의소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