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전체기사

정치

경제

사회

국제

사설·칼럼

만평

커뮤니티

자유게시판

새누리, 국정조사 국민 모르게 하자 '떼쓰다' 무기연기
박근혜 거론에 새누리 집단퇴장 추태도 벌어저...
서울의소리 2013.07.25 [23:41] 본문듣기
새누리당이 국정조사를 국민모르게 비밀로 하자고 떼를 쓰다 민주당이 반대하자 또 국정조사 못하겠다고 무기연가를 통보하는 억지를 부려 '해도 해도 너무한다'는 비난에 직면했다.
 
25일 경찰청 기관보고로 진행된 국정원 국조특위에서 새누리당 위원들은 첫 본질의에 나선 민주당 정청래 의원이 경찰청에서 국정원 여직원의 댓글을 삭제한 정황과 대선 토론때 박근혜 후보의 육성이 담긴 폐쇄회로TV를 공개하자 집단 퇴장하는 추태를 부리기도 했다.
▲ 뭘 이정도 가지고...!!!!!!!!!!!!!!!!!!!!!!!!!!!!!!!!!

국정조사특위는 26일 국정원으로부터 기관보고를 청취할 예정이었으나 공개 여부에 대한 여야 합의가 이뤄지지 않아 무산될 상황에 처했다.

국정조사 특위 새누리당 간사인 권성동 의원은 25일 국회 브리핑에서 "회의 공개 여부에 대해 합의에 이르지 못했기 때문에 새누리당은 내일 기관보고를 무기한 연기하기로 했다"면서 "국정원에 대해서도 불출석을 통보했다"고 말했다.

특위는 남재준 국정원장을 비롯한 주요 간부 등을 출석시킨 가운데 대선 개입 목적의 댓글 작업, 전·현직 국정원 직원 매관매직, 국정원 여직원 인권유린 논란 등을 집중 추궁할 예정이었다.

그러나 새누리당은 국정원 기관보고를 비공개로 진행하자고 주장한 반면, 민주당은 공개로 하자고 맞서 합의에 이르지 못했다.

이에 대해 민주당 간사인 정청래 의원은 "국정조사법은 공개를 원칙으로 하되 다만 위원회 의결로 달리 정할 수 있다"면서 "위원회의 특별한 의결이 없었기 때문에 내일은 전원 출석해 질의하겠다"고 말했다.

정 의원은 "국민이 원하는 것은 국정원의 조직적 불법 대선개입과 경찰의 허위 수사 발표로 인한 표심 왜곡의 진실 규명"이라면서 "새누리당이 불참하는 것에 대해 유감스럽게 생각한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국정원 관계자는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아직 국조 특위 보고 여부는 알 수 없다"는 입장을 밝혔으나 여야 합의 실패에 따라 출석하지 않을 가능성이 큰 것으로 관측된다.

국조 특위는 법무부, 경찰청 기관 보고에 이어 국정원 보고를 받은 뒤 다음 달 15일까지 현장방문, 청문회를 통해 증인ㆍ참고인 신문 등을 이어갈 예정이었으나 이마저 불투명해졌다.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광고
광고
광고

실시간 기사

URL 복사
x

홈앱추가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서울의소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