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전체기사

정치

경제

사회

국제

사설·칼럼

만평

커뮤니티

자유게시판

국정원 국정조사, 새누리 무리 ‘국정원 대선공작’ 감싸기 도를 넘었다.
새누리당, 국기문란 국정원 두둔만 할 거면 왜 국정조사 하는가?
서울의소리 2013.07.25 [21:11] 본문듣기
국정원 국정조사와 관련 정부 새누리 의원들의 ‘국정원 감싸기’가 도를 넘어 여론의 도마에 올랐다.
 
새누리당 특위 간사인 권선동 의원은 “종북세력의 견제를 위해 국정원 직원들이 신분을 숨기고 온라인 댓글 작업을 하는 것을 권장해야 한다”는 정상적인 사고로는 생각 할 수 없는 어이없는 말까지 했다.

같은 김도읍 의원 역시 “국가정보원장이 종북좌파 척결, 종북좌파에 대해 철저히 대응하라는 이것을 선거개입이라고 몰아서 공직선거법으로 기소하나”라며 권 의원의 발언을 적극 옹호하는 짓을 벌렸다.
또 새누리당 국조특위 위원들은 국정원 대선개입을 수사한 해당 검사를 거론하며, 이념적 편향성을 문제삼으며 수사 검사 교체를 요구했다.
 
새누리당 측은 첫 번째 질의자로 나선 정청래 민주당 의원이 경찰청이 국정원 직원의 댓글을 삭제한 정황이 담긴 폐쇄회로 TV 내용과 박근혜 대통령의 후보시절 국정원 사건 관련 발언이 담긴 영상을 공개하자 새누리당 의원들이 강하게 반발했다.
 
여당 의원들은 ‘정해진 발언 시간이 지났다’, ‘이렇게 편파적인 진행이 어디 있느냐’며 항의했으며 곧바로 집단 퇴장하는 행태를 보이기도 했다.
 
또한 새누리당은 국정원 국정조사 경찰청 기관보고에서 경찰의 국정원 사태 외압을 폭로했던 권은희 전 서울수서경찰서 수사과장에 대해서도 “정치적으로 편향된 인사”라며 비난했다.
 
새누리당 김태흠 의원은 “권 전 수사과장은 수사 진행과정에서 상부에 보고도 하기 전에 특정 언론에 자꾸 노출됐고, 외압이 있었다고 폭로한 걸 보면 정치적으로 편향된 사람”이라고 주장했다.
 
김진태 의원 역시 권 전 수사과장이 상부 압력을 폭로한 것에 대해 "위계질서 문란"이라며 "위계질서를 문란하게 했을 때나, 비밀을 유출했을 때는 대부분 파면이나 해임하게 돼 있다"고 말했다.
 
게다가 새누리당은 국정원 여직원을 민주당 측이 감금했다는 “이는 명백한 인권유린”이라고 공세에 나섰다.
 
새누리당의 이 같은 태도에 민주당을 비롯한 야권은 “새누리당 이에 대해 민주당은 “새누리당, 국기문란 두둔만 할 거면 왜 국정조사 하는가”라며 일침을 가했다.

민주당 배재정 대변인은 25일 브리핑을 통해 “새누리당은 어제 법무부 기관보고에서 시종일관 국정원의 불법 선거개입을 호도하고 두둔했다”며 “야당에 떠밀려, 국민여론의 뭇매에 어쩔 수 없어, 억지로 국정조사 자리에 앉아있는 것인가. 여야합의를 해놓고 이제 와서 잘못된 국정조사라고 하니 국민들은 어안이 벙벙할 따름”이라고 지적했다.
 
배 대변인은 “심지어 새누리당은 권영세 주중대사와 관련한 추가 폭로가 나오자 TV 생중계 중임에도 국정조사를 거부할 의사까지 비쳤다. 안하무인, 방자하고 교만한 태도”라고 비판했다.
 
통합진보당 홍성규 대변인 역시 브리핑에서 “새누리당, 파렴치한 회피와 발뺌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그는 “국정원 국정조사특위의 사실상 첫 일정만으로도 그간 새누리당이 왜 그렇게 필사적으로 거부하고 회피했는지 이유가 분명해졌다.”며 “새누리당이 당장 해야 할 일은 계속하여 제기되는 민주주의 훼손, 국기문란 의혹들에 대해 공당답게 먼저 국민들 앞에 성실하게 해명하는 것 뿐이다다”고 지적했다.
 
아울러 “새누리당은 검찰수사 결과마저 악의적으로 부정하거나 특정검사의 개인신상까지 자극적으로 폭로하여 어떻게든 국정조사의 발목을 잡고 진실을 덮으려는 파렴치한 행태를 즉시 중단할 것을 엄중히 경고한다”고 덧붙였다.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광고
광고
광고

실시간 기사

URL 복사
x

홈앱추가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서울의소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