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오세훈 왔다, 구두는 페레가모 기억난다" 생태탕집 증언

'오세훈의 거짓말 보며 인터뷰 결심' 이유 밝혀

가 -가 +

서울의소리
기사입력 2021/04/02 [10:50]

내곡동 처가 땅’ 측량에 참여했다는 의혹과 관련해 지난 2005년 6월 오세훈 국민의힘 서울시장 후보를 직접 봤다는 내곡동 땅 인근 식당 주인 인터뷰가 나왔다. 그동안 오세훈은 내곡동 측량 당시 자신이 동행했고, 이후 인근 생태탕집에서 식사를 했다는 KBS 보도에 대해 사실과 다르다고 극구 부인해 왔었다.

당시 생태탕집을 운영하였던 주인 A씨는 2일 오전 ‘김어준의 뉴스공장’과 인터뷰에서 오세훈 처가 땅 경작인 김씨가 2005년 6월 측량이 있었던 날 오세훈 장인, 그리고 오세훈과 함께 생태탕을 먹었다고 주장하는데 기억하나’란 질문에 “네. 오셨다. 기억한다”라고 확실하게 대답했다.

A씨는 인터뷰에 응한 이유에 대해 “(오 후보가 식당에) 오셨으면 오셨다고 말씀을 하시지, 그렇게 높으신 분이 왜 거짓말을 하시나 싶어서”라고 설명했다. 아들도 “주변에서 만류도 있었지만 방송이나 토론회를 보면서 인간으로서 잘못도 할 수 있고, 잘못은 반성하면 되지 않나. 그런데 굳이 이런 것까지 거짓말을 하면서 지도자로 된다는 건 문제가 있다. 이건 아니다”라고 했다.

한편, KBS는 오 후보가 2005년 6월 내곡동땅 측량 때 입회했다고 주장한 큰처남 송아무개 경희대 교수가 당일 경희의료원 병원경영 MBA 과정 수료식에 참석한 사진을 추가 확보해 보도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텔레그램 URL복사

오세훈 관련기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서울의소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