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김종인, “안철수는 정권교체의 최대 걸림돌” 파장!

오세훈 "내곡동을 내곡간으로 생각했다?"

가 -가 +

유영안 논설위원
기사입력 2021/03/25 [23:17]

국당 서울시장 후보로 오세훈이 결정되자마자 광주 5.18 묘역을 찾은 김종인이 서울로 올라와 한 라디오 인터뷰에서 “안철수는 정권교체의 최대 걸림돌” 이라고 말해 파장을 일으키고 있다.

 

그렇다면 단일화 시너지 효과로 선거를 승리로 이끌어야 할 김종인이 왜 안철수 지지자들이 반발할 수 있는데도 불구하고 그런 말을 했을까? 아마도 김종인이 광주에 내려간 사이 안철수가 국당 의총에 참여해 환영을 받을 것에 대한 불만을 표시한 것 같다.

 

성격이 직선적인 김종인은 다른 것은 몰라도 안철수에 관해선 거의 저주 수준으로 싫어하는 것 같다. 오죽했으면 “토론도 못한 사람이 무슨 서울시장 선거에 나가나?”, “그 사람은 정신이 이상한 사람이다.” 라고 말했을까?

 

따라서 앞으로 전개될 서울시장 선거는 오세훈과 박영선의 싸움이 아니라 김종인과 안철수의 싸움이 될 공산이 크다. 즉 김종인과 안철수의 갈등으로 시너지 효과가 반감해 기존의 안철수 지지자들이 대거 투표장에 안 갈 가능성이 높다.

 

김종인이 안철수의 싹을 아예 잘라버리는 이유는 치기 대선과도 관련이 있다. 김종인은 4월 보선이 끝나면 국당을 떠난다지만 내심으론 대선 후보까지 자기 손으로 만들고 싶을 것이다. 그런데 안철수가 국당에 입당하면 계산이 꼬여버리는 것이다. 그래서 나온 말이 “안철수는 정권교체의 최대 걸림돌” 이란 말이다.

 

김종인과 안철수의 갈등은 앞으로도 몇 번 더 전개될 것이다. 그때마다 안철수 지지자들이 분노해 반오세훈으로 흐를 가능성이 매우 높다. 사람이란 이념보다 감정이 먼저 앞서기 때문이다.

 

김종인이 그런 막말을 하는데도 안철수가 국당에 입당하면 아마 난리가 날 것이다. 국당 내에도 안철수를 껄끄럽게 보는 세력이 존재하고 있기 때문이다. 안철수가 김무성 세력과 연합해 윤석열을 영입한 후 당권마저 장악할 수 있다는 말이 나돌고 있다.

 

노련한 김종인이 그런 낌새를 눈치 채고 아예 안철수의 싹을 잘라버림으로써 차기 대선마저 자기 손으로 치르고 싶어하는 것이다. 그 속도 모른 안철수만 국당 의총에 가 박수를 받자 한껏 고무되어 있다. 정무 감각이 거의 제로인 셈이다.

 

최근 나온 여론조사는 단일화가 한창 진행중일 때 나와 오세훈이 유리할 수밖에 없다. 하지만 최종 후보로 오세훈이 결정된 이상 29일부터 나올 여론조사는 양상이 조금 달라질 것이다.

 

즉 그동안 LH사태로 위축되었던 범 민주 진영이 점점 결집되어 지지율 격차를 좁히고 사전 투표 때 대거 투표장으로 갈 것이다. 안철수를 지지했던 중도층은 민주당도 싫지만 그렇다고 국당을 좋아하는 게 아니어서 상당수가 투표를 포기할 것으로 보인다.

 

따라서 사전투표(4월 2일, 3일)가 지나면 대연적극이 펼쳐져 박영선 후보가 앞서갈 것이다. 서울에 사는 호남 출신(약 30%)이 다시 결집할 것이고, 41명의 민주당 국회의원과 90%가 넘은 구의원, 시의원들이 지역구를 누비며 각개전투를 벌이면 금세 판세가 달라진다.

 

TV토론도 변수다. 그동안 수구 언론들이 오세훈의 내곡동 셀프 보상에 대해 별로 보도를 안 했지만 3~4차례 있을 토론에서 박영선이 이를 끈질기게 물고 늘어지면 오세훈은 변명하느라 낑낑 댈 것이다.

 

따라서 박영선 후보 측 캠프는 선거 전략을 “엠비 아바타와 새로운 서울”로 책정해 대대적인 공세를 펼칠 것이다. 변명만 늘어놓는 오세훈이 닥 이명박을 닮았기 때문이다.

 

만약 박영선이 “나는 오래 전부터 BBK가 이명박 소유라고 밝혔다. 그때 오세훈 후보는 뭐라 말했는가? 지금도 BBK가 이명박 소유가 아니라고 생각하는가?” 하고 질문하면 오세훈은 전전긍긍할 것이다.

 

 

또한 박영선이 “세간에는 오세훈 후보가 내곡동을 내곡간으로 생각했다는 말이 있는데,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하고 물으면 오세훈의 얼굴이 붉어질 것이다.

 

이처럼 TV 토론은 말 한 방에 상대를 잠재울 수 있다. 그런데 현재 박영선 선거 캠프에는 촌철살인의 논리를 개발할 수 있는 사람이 별로 안 보인다. 그나마 정청래 의원이 약간 소질이 있다. 따라서 네티즌들이 캠프에 전화해 기막힌 아이디어를 제공해 줄 필요가 있다.

 

필자 역시 오세훈의 공세를 한 방에 보내버리는 논리를 개발해 선거 캠프에 전달할 계획이다. 가령 “오세훈 후보는 이솝 우화에 나오는 소년 같다.” 하면 유권자들은 ‘거짓말’을 연상하게 되고, 그것이 오세훈에 대한 이미지 추락으로 나타날 것이다.

 

오세훈이 기독교 신자임을 감안해 “유다는 예수를 모른다”고 했는데, 오세훈이 바로 그 격이다. 자신이 서명하고 내곡동이 그린벨트에서 해제된지 몰랐다면 그 당시 서울시장은 헛개비였나?“ 하고 물으면 오세훈이 쩔쩔 맬 것이다.

 

또한 “오세훈 후보는 전광훈 목사가 주최하는 집회에 가서 문재인 대통령을 중증 치매 환자라고 말했는데, 지금도 그렇게 생각하느냐?” 고 물으면 역시 얼버부리느라 애 좀 먹을 것이다. 이 질문은 중도층이 돌아서는 계기가 될 것이다.

 

실제로 전광훈이 오세훈 편을 들고 나오면 그 순간 오세훈은 패한다. 코로나가 아직 기승을 부리고 있기 때문이다. 황교안이 나타나도 오히려 표만 갉아먹을 것이다.

 

내곡동 셀프 보상 외 학부모들이 공감할 수 있는 공약도 개발해 판을 흔들 필요도 있다. 유치원 무상급식도 좋은 아이디어다. 저소득층 자녀 사교육 지원도 해볼 만하다.

 

유권자들은 실현이 불투명한 초대형 공약보다 생활 밀착형 공약을 더 좋아한다. 유치원 무상급식만 해도 수십만 학부모를 움직일 수 있고, 저소득층 사교육 지원 역시 수십만 학부모를 움직일 수 있다.

 

그 외 역세권 빌딩에 콘테이너를 설치해 예술가들이 마음 놓고 작업을 할 수 있도록 하고 시민들도 저비용으로 예술 창작에 동참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해 주면 좋을 것이다.

 

그밖에 생활체육에 대한 공간 제공과 시설 완비, 세계 생활 체육 올림픽 개최 등 좋은 아이디어가 많다. 참여하라, 그리고 지인들에게 전화하고 투표하라, 그러면 우리가 이긴다. 어둠은 결코 빛을 이길 수 없다. 자, 모두 전사가 되어 나서자. 지금은 죽느냐, 사느냐 하는 전쟁이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텔레그램 URL복사

오세훈 관련기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서울의소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