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박형준 '엘시티 의혹' 뿐 아니라 '부산 기장군 1316평 토지 투기 의혹'

박형준은 역대급 의혹투성이 광역단체장 후보, 거의 종합세트 수준..민주당 지도부 작심 비판

가 -가 +

윤재식 기자
기사입력 2021/03/22 [13:45]

[국회=윤재식 기자] 더불어민주당 지도부는 국민의힘 박형준 부산시장 후보가 역대 광역단체장 후보 중 최고로 의혹이 많은 역대 급 의혹투성이 시장후보라고 비판했다.

 

▲ 더불어민주당 김태년 당대표 직무대행이 22일 오전 열린 당 중앙선거대책위원회 회의에 참가해 발언하고 있다.     © 더불어민주당 공식 유튜브 갈무리

 

더불어민주당 김태년 당대표 직무대행은 22일 오전 중앙선거대책위원회 회의에 참석해 책임윤리가 실종된 야당 후보들로 인해 서울과 부산 시장선거가 거꾸로 가고 있다면서 공직자는 정직해야 한다. 거짓말로 국민을 속여서는 안 된다고 국민의힘 서울·부산 시장후보들의 계속되는 거짓말 정황을 꼬집었다.

 

특히 국민의힘 박형준 부산시장 후보에 의혹대해 거의 종합세트 수준이다고 지적했다. 김 직무대행은 엘시티 의혹과 관련해서도 또다시 석연치 않은 사실이 드러났다엘시티를 작년 4, 아들에게 매입하고도 올해 3월 초에 입주했다는 언론보도를 언급 후 최고급 아파트를 굳이 1년 가까이 비워두고 생활하기 불편한 화랑 사무실에서 주거했다는 것은 참으로 이상하지 않나?”고 합리적인 의심을 제기했다.

 

▲ 더불어민주당 신동근 의원이 22일 당 중앙선거대책위원회 회의에 참가해 국민의힘 박형준 후보 비리에 대해 비판하고 있다.     © 더불어민주당 공식 유튜브 갈무리

 

신동근 공동선대위원장 역시 박 후보에 대한 엘시티 의혹을 제기하면서 박 후보는 비리의 온상 엘시티를 의문투성이 거래를 거쳐 가족명의로 2채나 소유한 것도 모자라 박 후보 배우자의 아들과 조카가 엘시티에 18억짜리 조형물을 납품했다는 사실을 전했다.

 

또 박 후보가 부산 기장군 일대 1316평에 달하는 토지를 김종학 화백의 미술관 건립한다며 매입한 것에 대해서도 매입한 목적이 의심스럽다”며 인허가 과정에서 해당 용지가 3종 주거지역이어서 300평 이하로만 건립허가가 나서 새로운 부지를 찾고 있다고 밝혔다.

 

그런데 부산시 도시계획에 의하면 3종 주거지역 건폐율은 50%이다. 통상 유명작가의 미술관 건립은 지자체가 유치하려고 노력도 하고 도와주는 것이 상식인데 박 후보 부부가 소유한 3종 주거지역에 해당하는 1300평의 토지만 도리어 건폐율이 25%도 안 되게 허가가 났다는 점이 의아하다고 지적했다.

 

이어서 통상 1000평이 넘는 미술관 등 특정건축이 목적이라면 토지를 매입하기 전에 관할 행정기관과 협의해 확인하는 것이 상식이다“1000평이 넘는 토지를 인허가가 안 나면 말고 식으로 덥석 구입한 것 자체가 투기 목적이 아닌 이상 설명이 안 된다고 강조했다.

 

덧붙여 더 의심이 되는 것은 박 후보 부부가 해당 토지를 2015년에서 2016년 사이에 매입했다는 것이라며 애초 기장군 일광면 청강리 일대는 공공택지 개발 사업 소문이 돌던 곳이다. 2017년 드디어 장안지구 공공택지 개발 사업이 본격으로 추진됐지만 LH의 재정난 문제로 대상 사업지에 포함될 예정이던 기장군 일광면 청강리 일대가 제외됐다. 박 후보 부부가 벌인 투기는 성공 직전에 다다랐지만 LH의 재정난으로 인해서 운이 없게 실패한 투기로 전락한 것은 아닌지 의심 된다고 말했다.

 

▲ 더불어민주당 최인호 당대변인이 15일 오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마친후 기자들과 질의응답을 하고 있다.     ©윤재식 기자

 

중앙선대위 회의를 마친 후 최인호 대변인은 "(당 지도부 회의에서) 박형준 후보는 여러 가지 의혹들이 역대 광역단체장 후보 중에서 최고로 의혹이 많은 역대급 의혹투성이 시장후보라는데 인식을 같이 했다"면서 "거짓말로 대응하거나 모르쇠 대응하거나 하는 등의 무성의한 자세에 대한 각성과 함께, 대한민국 제2도시의 시장후보로서 각종 제기되는 의혹에 대해서 선거법으로 대응한다든지 모르쇠 거짓말 등 이런 것으로 대응하는 것은 (부산) 시장후보가 될 자격이 없음을 스스로 인정하는 것 ”이라고 전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텔레그램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서울의소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