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민주당, 땅투기 의혹제기는 '흑색선전' 반박하는 오세훈에 당시 공문으로 재반박

'2006년부터 추진되던 중이었다는 오세훈 후보 주장과 달리, 2009년 8월 11일, 오세훈 서울시장 후보가 당시 서울특별시장으로 재직시절 서울시가 국토해양부에 보금자리주택지구 지정을 제안하는 공문을 보냄이 밝혀져'

가 -가 +

윤재식 기자
기사입력 2021/03/09 [14:36]

[국회=윤재식 기자] 국민의힘 오세훈 서울시장 후보 땅 투기 의혹이 제기되었다.

 

▲ 더불어민주당 천준호 의원이 9일 오전 국회 소통관에서 국민의힘 오세훈 서울시장 후보 땅 투기 의혹을 제기하는 기자회견을 열었다     © 윤재식 기자

 

더불어민주당 천준호 의원은 9일 오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국민의힘 오세훈 서울시장 후보가 서울시장으로 재직했던 2009년 오세훈 당시 서울시장이 자신의 가족과 처가가 소유한 땅이 포함되어 있는 내곡동 땅을 보금자리주택 지구로 지정되는데 관여 했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천 의원은 오세훈 가족과 처가는 내곡동 보금자리 주택지구 지정 이후 2010년과 2011년까지 개발제한구역 당을 넘기는 대가로 365천만원에 달하는 보상금을 SH로부터 받은 것으로 파악됐다며 당시 오세훈 후보 가족과 처가 소유 내곡동 땅 보상 내역의 SH자료를 제시했다.

 

▲ 국민의힘 오세훈 후보 가족과 처가 소유 내곡동 땅 보상 내역이 담겨있는 SH자료    © 윤재식 기자

 

자료에는 총 소유면적이 4443제곱미터(1,344)에 보상금액 364994120원이 명확히 기재되어 있으며 이는 평당 약 270만원에 달하는 금액이다.

 

천 의원은 또 내곡동이 보금자리주택지구로 지정되기 전인 20081월에서 20096월까지 인근 땅의 토지거래가는 평균 100만원 내외였다면서 오세훈 일가는 소유 땅을 전년도 대비 적게는 2, 많게는 3배 비싸게 SH에 넘긴 것이다고 주장했다.

 

이어서 오세훈 후보의 처가는 4443제곱미터에 달하는 내곡동 땅을 상속받았다정황상 오세훈 당시 서울시장이 처분이 쉽지 않은 가족의 상속 토지를 자신의 권한을 이용해, SH에 넘긴 것이 아닐까 하는 합리적인 의심을 해볼 수 있는 상황이다덧붙였다.

 

마지막으로 그는 오세훈 후보가 과거 서울시장에 재직할 당시 가족의 땅을 처분하기 위해 보금자리주택 지구 지정에 개입했다면 이는 서울시장의 권력형 땅투기행위로 볼 수 있다면서 의혹이 사실이라면 중대 범죄행위라고 일갈했다.

 

▲ 2009년 오세훈 후보가 서울 시장으로 있을 무렵 서울시에서 국토해양부로 보낸 공문     © 윤재식 기자

 

하지만 오세훈 후보측은 자신의 의혹에 관련해 같은날 페이스북을 통해 민주당의 흑색선전이라고 평하였다. 또 박영선 후보는 즉시 사과하고 사퇴하라고 말하면서 “10년 전에 한명숙 후보가 문제제기 했다가 망신당한 소재를 꺼낼 정도로 자신이 없는가?”라고 분노했다.

 

그러면서 그는 10년 전 한나라당 서울시장 후보 당시에도 제기 되었던 의혹에 대한 해명자료와 당시 문제 제기했던 한겨례 신문의 해명기사를 증거로 올렸다.

 

▲ 오세훈 국민의힘 서울시장 후보가 9일 오전 자신의 땅투기 의혹을 반박하는 글을 페이스북에 게시했다.     © 오세훈 페이스북 갈무리

 

오 후보가 제시한 해명자료에는 내곡지구의 해당 토지는 자신이 취임하기 전인 2006328일 국민임대주택예정지구지정 제안하여 편입되어 추진되던 중 국민임대주택건설 등에 관한 특별법이 보금자리주택건설등에 관한 특별법으로 전면개정됨(2009.4.21.)에 따라 보금자리주택지구로 편입된 것이며 토지보상비의 책정은 그린벨트 해제 이전을 기준으로 평가하도록 법률적으로 규정돼 있다고 주장하며 민주당 측 주장을 반박했다.

 

그리고 오 후보가 당시 사건에 관련해 한겨례의 사과성 해명기사라고 주장하며 올린 기사에서는 당시 한겨례가 내곡지구 땅 보상비 과다책정 특혜의혹기사에서 서울시에 SH공사가 책정한 내곡지구 사유지에 대한 추정 보상비를 잘못 계산해 보도했기에 이를 바로잡는다는 내용이 담겨있다.

 

이에 더불어민주당 허영 대변인은 오후 현안 브리핑을 통해 정확히 2009811, 오세훈 서울시장 후보가 당시 서울특별시장으로 재직시절 서울시는 국토해양부에 보금자리주택지구 지정을 제안하는 공문을 보냈다며 오세훈 후보 주장을 반박했다.

 

허 대변인은 당시 오세훈 서울시장이 국토해양부에 보낸 공문이 세상에 나오자마자 오세훈 후보는 10년 전 의혹 재탕 흑색선전이라며 발끈하고 나섰다여기에 무엇이 두려운지 박영선 후보자에 사퇴하라며 적반하장의 태도도 보이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어서 “(오세훈 후보) 참으로 뻔뻔하다면서 오늘 천준호 의원이 제기한 의혹은, 10년 동안 묵혀있던 오세훈 후보의 이해충돌과 셀프 특혜, 셀프 보상의 진상을 밝히기 위함이다. 이것을 두고도 '모른다' 할 것이냐고 오 후보를 압박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텔레그램 URL복사

오세훈 관련기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서울의소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