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조선일보, 2배 뻥튀기로 부당이득 취해..이런 언론권력 바로잡아야"

노웅래, 24일 최고위에서 "정부광고에서도 부당 이득.. 부수 '뻥튀기' 즉각 시정해야"

가 -가 +

정현숙
기사입력 2021/02/24 [15:27]

"언론진흥재단에서 20억 넘는 지원금 부정수령, 정부광고도 1000만원대 높은 단가로 부당이득"

 

민주당 미디어·언론 상생TF 단장을 맡고 있는 노웅래 국회의원은 24일 국회에서 열린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조선일보의 부수 부풀리기 조작극이 드러났다"며 엄정한 시정조치를 촉구했다. 사진/노웅래 의원 페이스북

 

유료 구독자 수 116만부로 집계해 국내 최대 부수 1등신문을 자처했던 '조선일보'의 유료부수 조작이 만천하에 드러났다. 하지만 절반 수준인 58만부도 의심스럽다는 진단이 나왔다. 또한 부풀린 구독자 수로 5년간 20억을 부정수령했다는 것이다.

 

십수년 전부터 조선일보는 유료 독자가 200만 300만으로 과대포장을 해왔다. 그동안 유료 구독자 수를 뻥튀기해 국내 여론에 대단한 영향력이 있는듯이 조선일보가 허장성세를 부려왔지만 그 실체가 드러났다.

 

관련해 더불어민주당 미디어·언론 상생TF 단장을 맡고 있는 노웅래 최고위원은 "조선일보가 뻥튀기한 부수를 근거로 해서 최근 5년 동안 언론진흥재단으로부터 총 20억 원이 넘는 지원금을 부정 수령했으며 정부 광고에 있어서도 1000만 원대의 높은 단가를 받아 부당 이득을 챙겼다"라고 질타했다.

 

노웅래 최고위원은 24일 국회에서 열린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최고의 신문이라고 자부하는 조선일보의 부수 부풀리기 조작극이 드러났다"라며 이렇게 말했다.

 

노 최고위원은 "공식 보고된 유료신문 부수가 실제 부수보다 2배 가까이 뻥튀기됐다고 한다"라며 "문체부 실사 결과 9곳의 조선일보 표본지국에서 보고한 부수는 15만7000부였으나 실사 부수는 7만8000부로 절반에도 미치지 못했다고 한다"라고 지적했다.

 

이어 "이를 토대로 본다면 조선일보가 보고한 116만부의 유료부수 중에서 절반 가까이가 가짜"라며 "실제 조선일보 유료 부수는 60만부도 안 될 것"이라고 했다.

 

노웅래 최고위원의 발언대로면 종이신문의 발행·유료부수를 조사해 발표하는 ABC협회는 국민 혈세만 축내는 있으나마나한 존재이며 사실상 조중동의 노예임을 드러내는 것이라는 지적이 나왔다.

 

 

결국 정부와 언론진흥재단이 조선일보와 ABC협회의 말만 믿고 국민 세금으로 헛돈을 썼다는 얘기다. 노웅래 최고위원은 즉각 시정조치를 촉구했다.

 

노 최고위원은 "자신의 이익을 위해서 부수 조작도 서슴지 않는 이런 일그러진 언론 행태가 참으로 개탄스럽다"라며 "막강한 권력을 누리면서도 견제를 받지 않는 언론 권력에 잘못에 대해서 엄정히 바로잡아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황희 "신문 부수조작 의혹....수사 의뢰도 검토중"

 

이와 관련해 문화체육관광부는 ABC협회의 '부수 부풀리기 정황' 등에 대해 법률 자문을 거쳐 수사 의뢰할 방침을 밝혔다. 향후 수사 결과에 따라 많은 파장이 대두된다.

 

이날 황희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신문들의 '유료부수 부풀리기 의혹'과 관련해 수사 의뢰가 필요할 수도 있다며 "법률자문을 의뢰했다"라고 밝혔다.

 

황 장관은 국회 문체위에서 앞서 김승원 민주당 의원이 문체부가 조선일보 등 일부 매체에서 '유료부수 부풀리기 의혹'에 대해 조사하고 있다는 보도가 있다고 묻자, "사무감사를 종료하고 결과를 분석하고 있다"라고 답했다.

 

황 장관은 이어 발행부수를 속여 광고주를 유인하는 것은 위법이라는 지적에, "문체부의 사무감사에는 한계가 있어서 수사에 가깝게 의뢰를 하거나 해야 한다"라며 "문체부가 의뢰할 수 있는지, 법률 자문을 맡긴 상태"라고 밝혔다.

 

앞서 판사 출신인 초선 김승원 의원은 지난 20일 페이스북에서 "이 땅의 민주주의가 제대로 유지되기 위해서는 그 무엇보다도 언론의 정상화가 시급하다"라며 "그 전에 사기범죄로 보이는 이번 ABC협회의 발행부수 조작 및 조선일보의 사기 범행에 대해 진실을 철저히 밝히겠다"라고 다짐했다.

 

그는 "조선일보는 지난 5년간 신문 및 뉴스의 유통과 관련해 매년 3~4억 원의 보조금을 수령하여 합계 20여억원에 이르는 지원금을 수령하였는데, 발행부수를 두 배나 뻥튀기 했다면, 그동안 조선일보는 각종 광고비와 지원금 산정에 부당한 특혜를 어마어마하게 받았을 것이라고 쉽게 추측할 수 있다"라며 이렇게 말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텔레그램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서울의소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