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주호영 "여기자 성추행 의혹 보도는 보궐선거를 위한 가짜 性프레임 씌우기" 주장

'주, 관련 보도 받아 쓴 언론사 언중위 제소 시작', '주, "성추행 하지 않았다. CCTV가 증거"', '피해 호소 기자, 3월3일 관련 사건 고소인 조사 및 기자회견 예정'

가 -가 +

윤재식 기자
기사입력 2021/02/24 [12:42]

[국회=윤재식 기자]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가 지난 120일 발생했던 여기자 특정부위 밀침의혹 논란을 보도한 언론사들을 민형사상 고소 전 언론중재위원회(이하 언중위)에 제소하기 시작했다. 주 원내대표측은 이번 제소를 통해 이번 의혹 사건을 보도하는 것은 오는 4월 있을 서울·부산시장 보궐선거에서 국민의힘에게 타격을 주기 위한 가짜 성문제 프레임 씌우기'라고 주장했다.

 

▲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가 지난 18일 '여기자 성추행 의혹'사건 을 보도한 언론사들을 상대로 언론중재위원회에 제소했다. (사진)주 원내대표     ©주호영측 언론조정신청서 발췌

 

주 원내대표는 지난 18여기자 의혹 사건관련 보도를 한 매체들을 상대로 언중위에 조정을 신청했다. 현재까지 주 원내대표 측이 언론조정을 신청한 매체 중 확인된 곳은 피해 호소기자가 소속된 뉴스프리존신문고뉴스이렇게 두 곳이다.

 

주 원내대표 측은 언론조정신청서에서 “(각각 보도의 제목들을 통해) 마치 신청인이 고의적으로 뉴스프리존 소속 여성기자를 엘리베이터 안에서 성추행을 하였다는 식의 확고한 워딩 내지 뉴스프리존 비판의 목소리를 그대로 뉴스부문 기사로 올려 일부 국민들을 상대로 여론을 왜곡하고 신청인에 대한 허위사실 유포 명예훼손 행위를 지속했다면서 허위사실에 해당하는 성적 문제를 공론화하여 재보궐선거를 앞두고 여론을 호도하고 있기에 야당에 대한 부당한 가짜 프레임을 씌우려하는 이러한 피신청인의 행태는 반드시 바로잡아야 할 것이라고 정정보도 청구 이유에 관해 밝혔다.

 

그는 또 언론사로서 기사의 제목이나 내용을 정할 때 제목만 보고, 또는 내용적인 면에서 악의적으로 사실이 아닌 허위의 내용으로써 여론이 호도될수 있다는 점을 누구보다 잘 알고 있다면서 피신청인은 그러한 기본적인 언론사의 의무를 저버리고 성추행을 한 바가 없는 신청인을 재물로 삼아 재보궐을 얼마 남지 않은 이 시점에서 여론을 악의적으로 호도하여 이로 인해 국민의힘에 유무형의 손해를 입혔다고 다시 한 번 이번 사건 보도가 곧 있을 서울·부산 재보궐 선거를 위한 의도적 행위라 주장했다.

 

▲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기자를  밀치는 장면     ©cctv 영상 갈무리

 

주 원내대표는 이번 신청서를 통해 처음으로 성추행 의혹행위에 대해서 입을열었다주 원내대표는 당시 신청인 및 비서들이 이들(성추행호소여기자2)의 억지와 위협에 엘리베이터안에서 이들을 밀어내었다며 CCTV영상을 보면 신청인의 경우 누가봐도 2.5정도 되는 사이에 문제의 여기자의 몸을 돌려세워 밖으로 밀쳐내고 있는 장면만 있음을 수 있다고 성추행 의혹을 부정했다.

 

이어서 그는 이사건관련하여 악의적인 일부언론과 기자들에 대해 형사고소를 하였고 2차로 추가적으로 형사고소 및 민사소송을 준비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앞서 주 원내대표측은 뉴스프리존 기자들 및 편집자, 대표들을 상대로 변호사들을 통해 정보통신망 이용 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 제70조 제2항 허위사실 유포 명예훼손죄, 형법 제 314조에 따른 업무방해죄 및 폭력행위 등 처벌에 관한 법률 제2조 제2항 제1호에 따른 건조물침입죄 및 퇴거불응죄로 검토하여 고소한 상태이다.

 

이번 주 원내대표로부터 언론조정신청서를 전달받은 신문고 뉴스 추광규 대표는 본기자와의 통화에서 주호영 측이 제소한 매체들을 언중위를 통해 확인한 후 인터넷언론인연대를 통해 연대차원의 대응하겠다밝혔다. 이번 사건의 1차 조정은 다음달 121030분에 서울 중구에 위치한 언론중재위원회에서 열린다.

 

한편, 이번 사건으로 모든 업무를 중단한 채 정신과 치료와 정형외과 치료를 병행하고 있는 피해 호소 기자는 이미 주 원내대표 및 관계자들을 고소한 상태이며 다음달 33시에 관할 영등포 경찰서에서 고소인 조사를 받는다.

 

그리고 이날 경찰 조사에 앞서 오후 2시에는 해당 경찰서 앞에서 피해 호소 기자가 직접 관련 기자회견을 가질 예정이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텔레그램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서울의소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