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민주당 김승원 의원, "판사출신 주호영이 '기습추행'이란 걸 더 잘 알고 있을 것..진심으로 사과와 반성하라"

'피해자 의사에 반하는 힘의 행사는 바로 강제추행, 수십년 전부터의 일관된 판례',

가 -가 +

윤재식 기자
기사입력 2021/01/29 [09:04]

[국회=윤재식 기자]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가 성추행 피해 호소 여기자‘서울의소리와 뉴스프리존등 직접적 관계자들 뿐 아니라, 관련 내용을 언급했거나 자신의 SNS에 기재했던 김용민 의원, 진혜원 검사, 이경 민주당 홍보소통부위원장에 대해서도 무차별 고소를 예고한 가운데 판사출신 더불어민주당 김승원 의원(수원 갑)이 관련이슈에 대해 행해지고 있는 주 원내대표의 대응과 보수 언론의 태도를 비판하고 나섰다.

 

주호영 원내대표의 피해자 형사고소는 2차 가해, 보수 언론 선택적 보도는 명백한 잘못

 


▲ 28일 더불어민주당 김승원 의원이 자신의 페이스북에 '여기자 성추행 의혹'사건에 관련한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 조치와 보수언론의 태도를 비판하는 글을 기재했다.     © 더불어민주당 김승원 의원 페이스북 갈무리

 

김 의원은 28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도저히 묵과할 수 없는 사태가 있어 말씀드린다며 언급만 하더라도 고소하겠다고 으름장을 놓고 있는 주호영 측의 고소위협을 무릅쓰고 입장문을 개제했다.

 

김 의원은 입장문에서 주대표는 판사출신이므로 비록 여성기자분이 주대표의 의사에 반하여 엘리베이터를 탄 것이기는 하지만 주대표가 여성기자분의 가슴부위를 힘으로 미는 행위는 폭행과 추행을 동시에 저지른 기습추행으로서 피해자의 의사에 반하는 힘의 행사가 있기만 하면 바로 강제추행이 된다는 것을 잘 알고 있을 것이다그것은 수십년 전부터의 일관된 판례이기 때문이다라고 설명했다. 이어서 주대표는 오히려 피해자를 형사 고소하여 피해자에게 추가 피해를 가하였다고 덧붙였다.

 

김 의원은 이번 사건에 대한 언론의 반응에는 보수 언론은 과거 정치인과 관련된 유사한 사건에서 진위여부 확인 없이도 대대적으로 피해자측 입장을 주로 보도한 것과는 달리 이번에는 거의 보도를 하지 않다가 오히려 가해자측이 형사고소하자 이를 크게 보도하여 정치적 입장에 따라 보도 태도를 달리하였다이는 정의와 공정에 반하는 명백한 잘못이다고 선택적 보도를 하는 언론을 향해 강한 지적을 했다.

 

끝으로 그는 정의당 당대표는 성추행 사건 후 즉각적인 사죄와 반성을 했었다언급하면서 국민의힘 주 대표 역시 진심 어린 사과와 반성을 해야 할 것이며, 지위고하를 막론하고 여성과 약자에 대한 이런 불법행위는 꼭 책임을 진다는 모습을 보여야 할 것이다. 또 보수언론도 지금부터라도 공정한 보도를 해야 할 것이다라고 피해 호소인을 향한 목소리를 내주었다.

 

▲ 28일 주호영 측에서 여기자 성추행 의혹 사건에 대해 보도하는 기사를 법적 대응하겠다고 밝힌 입장문을 발표했다. 그들은 국민일보와 머니투데이 기사를 법적 조치하겠다 밝혔다.     © 국민의힘 미디어국 보도자료

 

한편, 관련자 뿐 아니라 언급한 자들도 모두 고소하겠다고 공언한 주호영 측은 28일에도 성추행 조작 사건을 호도하는 기사에 법적 대응하겠다라는 입장문을 발표하고 국민일보 기사<곰탕집 성추행과 나란히 올라온 주호영 엘베 cctv>와 머니투데이 기사 <주호영 cctv영상 반응도 극과극...“기자가 잘못 vs "명백한 성추행”>에 대해 법적 조치에 나섰다고 밝혔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텔레그램 URL복사

주호영 관련기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서울의소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