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블룸버그 "사상최초로 한국 작년 1인당 국민총소득 G7 진입"

문재인 정부 경제 일본 추월 가속화..1인당 구매력지수, 올해 3천달러 격차

가 -가 +

서울의소리
기사입력 2021/01/25 [18:25]

수출 회복에 성장률 -1.0%, OECD 국가 중 가장 양호

대규모봉쇄에 '9% 위축' 이탈리아 제치고 세계 7위

 

이미지/뉴스1

 

'블룸버그통신'은 25일 반도체 등 수출 호조세와 효과적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 등에 힘입어 한국의 지난해 1인당 국민 총소득(GNI)이 사상 최초로 주요 7개국(G7) 수준에 진입했을 수 있다고 진단했다.

 

이날 '뉴스1'에 보도에 따르면 블룸버그통신은 2019년 세계은행(WB) 자료를 인용해 한국의 2019년 1인당 GNI는 3만3790달러로 이탈리아(3만4530달러)에 약간 못 미쳤지만, 2020년 이탈리아 경제는 대규모 봉쇄 때문에 약 9% 정도 위축됐을 것으로 전망된다고 전했다.

 

반면, 한국은 코로나19 대유행으로 소비자들이 지갑을 닫는 상황에서도 회복세를 이끈 수출 덕분에 다른 선진국들과 비교해 경제적 타격이 덜 한 상태로 2020년을 마감했다.

 

통신은 자체 계산을 통해 26일 한국은행이 2020년 4분기 실질 국내총생산(GDP) 증가율을 0.9%로 발표할 것으로 전망하면서, 이 경우에 연간 성장률은 -1.0% 정도가 될 것으로 진단했다.

 

통신은 4분기 성장률이 예상대로 나오면 이는 한은의 연간 전망치 -1.1%를 약간 웃도는 수준이며, 코로나19 대유행의 해에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회원들 가운데 가장 양호한 성장률이 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앞서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 11일 신년사에서 "지난해 OECD 국가 중 최고의 성장률로 GDP 규모 세계 10위권 안에 진입할 전망"이라면서 "1인당 국민소득도 사상 첫 G7 국가를 넘어설 것"이라고 말했다.

 

일본 무역보복, 기술독립·불매운동 나비효과

 

한편 2017년 문재인 정부가 들어서면서 이 기간동안 한·일 무역분쟁, 코로나19 확산 등 여러 경제위기가 발생했으나, 최근 각종 지표와 결과들에선 호조를 넘어 일본 경제를 추월하는 양상을 보이고 있다.

 

'경기신문' 보도에 따르면 ‘1인당 GDP 소득’ 부분 또한 한국이 일본 추월을 넘어 격차를 벌이고 있다. 국제통화기금(IMF)의 ‘세계경제전망 데이터베이스’ 자료에 따르면, 한국의 ‘구매력 평가지수(PPP, Purchasing Power Parity)’ 기준 국민소득은 지난해 4만4282달러인 반면 일본은 4만1636달러를 기록했다.

 

사진/국제통화기금(IMF)

 

PPP는 국가마다 각각 다른 물가 및 환율을 서로 동등하다고 가정할 시 ‘국민 1인당 상품 구매 능력’을 나타내는 지표다. 한국은 2010년 3만984달러로 일본(3만5148달러)보다 약 4000달러 뒤쳐져 있었으나, 2017년 4만1001달러로 일본을 처음 추월해 올해 4만6533달러로 일본보다 약 3000달러 더 앞섰다.

 

지난 2년 간 일본은 강제징용 피해자 손해배상에 반발해 반도체 소재 수출제한 등 무역보복을 가했다. 하지만 한국 반도체 기업들은 반도체 소재 및 부품들의 자체 생산화 등 국산화 전략으로 ‘기술독립’의 쾌거를 이뤘다.

 

여기에 세계무역기구(WTO)에서의 일본산 수산물 금지 소송 승소 및 일본제품 불매운동 확산, 코로나19 방역 선방으로 한일간 경제 격차는 가시화를 넘어 구체화 돼가는 모습을 나타내고 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1인당 국민총소득 사상최초 G7 진입 관련기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서울의소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