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속보] 정의당 김종철 성추행 의혹으로 대표 사퇴..주호영은?

정치권서 첫 일성..김용민 "여 기자 성추행, 원내대표라 탈당은 안 하겠고 국힘당 책임있는 태도 보여야"

가 -가 +

정현숙
기사입력 2021/01/25 [10:08]

제1야당 국힘당 대표와 제3당 정의당 대표 누가 공당의 책임자로 비중이 큰가?

 

김용민 의원 "주호영, 여기자 성추행 의혹, 신속하게 조사해 합당한 조치 취해야 한다"

 

SBS

 

"정의당 이번에도 선택적 비난과 대응할까..여성성이 강해진 정의당, 대응 지켜보겠다"

 

정의당 김종철 대표가 25일 같은 당 장혜영 의원을 성추행한 의혹으로 당 대표직에서 전격 사퇴했다. 정의당은 이날 "김 대표가 성추행 의혹을 인정하고 당 대표직에서 사퇴하기로 했다"라고 밝혔다.

 

정의당 젠더인권본부장인 배복주 부대표는 이날 10시 김 대표의 성추행 사건 관련 결정사항을 보고하는 기자회견을 열었다. 배 부대표는 "지난 15일 김종철 대표의 성추행 사건이 발생했다"라며 "당원 여러분과 국민 여러분께 매우 부끄럽고 참담한 소식 알려드리게 됐다"라고 했다.

 

배 부대표에 따르면 이날 면담을 마친 후 김종철 대표의 성추행이 벌어졌고, 3일 후인 18일 장혜영 의원은 배 부대표에게 피해 사실을 알렸다. 일주일간 비공개 조사 결과 성추행이 사실로 밝혀졌다. 

 

배 부대표는 기자회견서 "다른 누구도 아닌 당대표의 추행사건이라는 심각성에 비춰 무겁고 엄중한 논의가 진행됐고 신속한 결정을 내렸다"라고 말했다.

 

정의당 대표의 성추행을 두고 최민희 의원은 25일 SNS로 "김재ㅇ변호사와 여성단체는요?"이라며 "이번에도 선택적 비난과 대응할까요. 장혜영님은 법적 대응할까요...여성성이 강해진 정의당, 대응을 지켜 보겠습니다"라고 꼬집었다.

 

이날 김종철 대표가 성추행 의혹으로 전격 사퇴한 것과 맞물려 최근 제1 야당인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서울의소리'와 '뉴스프리존'에서 활동하는 김모 기자 성추행 의혹에 대한 대처에도 관심이 고조되고 있다.

 

판사 출신인 주 원내대표는 국민의 알권리를 위해 정당하게 취재를 하고 있는 여성 기자를 엘리베이터 안에서 단순히 밀어 내는데 그친 것이 아니라 가슴을 움켜쥐고 돌려 세워 완력으로 밀치는 만행을 저질렀다. CCTV 영상 등 물증이 있는데도 주 원내대표는 이를 거짓이라 선동하고 기자들에게 보도하면 형사고소한다고 위협해 입을 봉했다.

 

 

정치권에서는 더불어민주당 김용민 의원이 주호영 원내대표의 김 기자 성추행 사건과 관련해 처음 입을 열고 강하게 비판했다. 김 의원은 지난 23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원내대표라 이번에는 탈당 안 하겠고 국힘당 책임있는 태도를 보여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김 의원은 "주호영대표의 여기자 성추행의혹 사건, 신속하게 조사해 합당한 조치를 취해야한다"라며 이렇게 말했다.

 

김정란 상지대 명예교수는 김 기자 성추행 의혹을 두고 SNS를 통해 "정의당도 여성단체들도 국힘당 성폭력대책위원장 이수정 교수도 국힘당 성추행 의혹에 대해서는 완강하게 입을 다문다"라며 "이들이 전가의 보도처럼 휘둘러대는 피해자중심주의는 국힘당 성추행 의혹 앞에서는 연기처럼 사라져 버린다. 나는 그 이유를 몰라서 고통스럽다"라고 꼬집었다.

 

개신교 시민단체 평화나무 김용민 이사장도 페이스북에서 "보도만으로 예단하기는 쉽지 않습니다만 다른 언론들 참 조용해요"라며 "갑론을박의 문제로도 이거 보도하기 어렵습니까? 여당 인사라도 이랬을까요?"라고 따져 물었다.

 

온라인 커뮤니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서울의소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