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와 당직자들, 본지 여기자 성추행 의혹

"밀치는 과정에서 손이 코트 안으로 들어와 제 오른쪽 가슴을 움켜줬다"

가 -가 +

고승은 기자
기사입력 2021/01/21 [11:10]

"공당의 원내대표라는 직책을 맡은 국회의원이 질문을 하려고 엘레베이터를 쫒아 탄 기자를 물리적 힘으로 밀친 것도 말이 안되는 일인데요. 그 손이 제 코트 안으로 들어와 오른쪽 가슴을 움켜쥔 거예요. 밀치는 일을 당하는 것도 기가 막히지만, 손이 자신도 모르게 가슴에 닿았으면 얼른 피하는 게 상식인데 움켜쥐듯 하는 건 의도하지 않았다 해도 그만큼 강하게 기자에게 완력을 쓰려했던 반증 아닐까요?"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지난 19일 "(문 대통령도)전직 대통령이 되면 본인이 사면의 대상이 될지도 모른다"는 발언을 해 파장이 일고 있다. 문 대통령도 퇴임 후 감옥에 갈 수 있다는 취지로 말한 것으로, 만약에 국민의힘에서 정권이라도 잡는다면 문 대통령에게 없는 죄라도 뒤집어씌워서 감옥에 보내겠다는 늬앙스를 주어 정치권에서도 큰 파문이 일고 있다.

 

이와 관련, 주 원내대표에게 질문을 하기 위해 본지 기자가 20일 오후 2시경 국민의힘 중앙당사가 위치한 여의도동 남중빌딩을 찾았다. 이날 당사에서는 <박원순 시정 잃어버린 10년, 재도약을 위한 약속>이라는 발표회를 열었는데 해당 자리엔 주 원내대표를 비롯한 국민의힘 주요 인사들이 참석했다.

본지 기자는 행사가 열리기 전, 건물 안으로 들어가는 주호영 원내대표에게 간단한 질문을 던지려고 했다. 중앙당사가 있는 3층으로 올라가기 위해 엘레베이터를 탄 주 원내대표에게 "질문좀 하겠습니다"라고 물었다. 그러던 중 엘레베이터 문이 열렸고 주 원내대표가 타자 쫓아 들어가면서 "탈원전 정책이 형사고발할 사안인가"라고 물었다. 하지만 주 원내대표는 "답하지 않겠다"며 본지 기자를 손으로 밀어냈다. 함께 탄 국민의힘 당직자들도 본지 기자를 함께 밀어냈다. 

그 과정에서 성추행이 일어났다는 것이 본지 기자 설명이다. 주 원내대표와 그의 비서진들로 보이는 이들 2명이 본지 기자를 엘레베이터 밖으로 밀어내는 과정에서 일어났다. 

본지 기자는 엘레베이터 문이 열리고 주호영 원내대표가 타자 쫓아 들어가면서 "탈원전 정책이 형사고발할 사안인가"라고 물었다. 하지만 주 원내대표는 "답하지 않겠다"며 본지 기자를 손으로 밀어냈다. 함께 탄 국민의힘 당직자들도 본지 기자를 함께 밀어냈다. 그 과정에서 성추행이 일어났다는 것이 본지 기자 설명이다. 


이후 본지 기자는 건물 밖으로 나와 경찰을 부르고, 증거자료인 엘레베이터 내 CCTV 확보를 위한 조치를 취했다. 그러면서 현장에 나온 경찰에 상황설명과 함께 주 원내대표 등의 폭행과 성추행에 대해 처벌을 원한다고 밝혔다. 사건을 조사하러 나온 경찰은 21일 오전 중으로 남중빌딩 엘레베이터 내 CCTV에 대한 압수수색영장을 집행할 예정이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서울의소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