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박범계 "검사들, 검찰개혁 동참해야..문 대통령이 마무리 투수로 임명"

"상명하복의 검찰 조직문화가 여전..검사의 정의와 사회의 정의가 달라 `공존의 정의'가 필요"

가 -가 +

정현숙
기사입력 2021/01/04 [15:37]

'6천평 재산누락'의 진실..박범계 "제 불찰, 2091만 원 토지 고의로 누락하지 않아"

 

박범계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4일 오후 서초구 서울고등검찰청 기자실에서 언론 브리핑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박범계 법무부 장관 후보자는 "검사들이 검찰 개혁에 동참해달라"고 일선 검사들에게 간곡히 당부했다.

 

박 후보자는 4일 오후 서울 서초동 서울고검 청사에 마련된 인사청문회 준비단 사무실에서 "문재인 대통령께서 저를 법무부 장관으로 지명한 이유는 검찰개혁의 마무리 투수가 돼달란 뜻으로 알고 있다"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그동안 박상기, 조국, 추미애 장관에 이르기까지 검찰개혁과 관련한 제도개선이 진전됐다"라며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출범과 수사권 개혁, 형사공판 중심의 조직개편도 있었고 인권친화적 수사를 위한 환경도 갖춰졌다"라고 평가했다.

 

박 후보자는 그러면서도 "상명하복의 검찰 특유의 조직문화가 여전하다"라며 "다원화된 민주 사회에서는 다양한 의견이 있어야 하고 외부와의 소통이 있어야 한다"라며 "검사들이 이야기하는 정의와 사회 구성원이 이야기하는 정의가 다르다"며 "사회 공동체 구성원 모두가 받아들일 수 있는 `공존의 정의'가 필요하다"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공존의 정의를 이룰 으뜸의 방법은 인권”이라며 “정의가 인권과 함께 어울려야 공존의 정의를 이룬다는 화두를 갖고 검사들을 만날 것”이라고 입장을 밝혔다.

 

그는 "윤석열 검찰총장부터 만날 예정이냐"는 취재진 질문에는 즉답을 하지 않고 "검사들과의 만남의 방식도 복안을 갖고 있다"라고만 언급했다.

 

검찰 인사 원칙에 대해서는 "생각이 있다"면서 "청문회 자리에서 의원들이 물어주면 그때 말씀드릴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언론들이 때리고 있는 부동산 신고 누락 의혹에 대해선 박 후보자는 "이유 불문하고 제 불찰이며 국민 여러분께 송구하다. 더 잘하겠다"라고 사과했다.

 

박 후보자 과거 취득한 해당 토지는 충북 영동군 심천면 약목리 산25-2번지 임야 4만2476㎡의 지분 절반인 약 2만㎡로, 2003년 8월 노무현 정부 청와대 민정2비서관 임명 당시 본인 소유 재산으로 신고했지만, 2012년 제19대 국회의원에 당선된 이후 8년간 ‘공직자 재산 등록·공개’에 포함하지 않았다.

 

박 후보자는 입장문을 내고 “영동군 해당 임야 지분은 2012년 첫 국회의원 당선 시 보좌진이 재산신고를 하는 과정에서 누락됐으나, 후보자는 이번 장관 후보자 인사검증을 위한 재산관계 확인 과정에서 그동안 재산등록이 누락됐다는 사실을 인식하게 됐다”라며 현재 공시지가 기준 총 2091만원인 해당 토지를 고의로 신고 누락할 이유가 없다고 설명했다.

 

그는 지난해 31일 서울 고검에 청문회 준비단을 마련한 이유에 대해 "여의도에는 민심이 있고 서초동에는 법심이 있다"라면서 "'민심에 부응하되 법심도 경청해야 한다'는 차원에서 검찰청에 사무실을 정했다"라고 청문회 준비단 첫 출근에서 밝힌 바 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텔레그램 URL복사

박범계 관련기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서울의소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