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임은정 "尹만 증인심문 '황제징계'로 이뤄져..모든 사건당사자에게도 적용해야"

"언론피해자로서 시민들은 가짜뉴스에 속지말고 기자분들은 기사와 말의 품격, 책임 기억해달라"

가 -가 +

정현숙
기사입력 2020/12/16 [14:25]

"징계위원들 느끼셨을 압박감 상상조차 어려워..위로와 감사의 마음 전해"

"예비위원설 가짜뉴스'에 엘리베이터에서조차 싸늘한 적대감"

 

지난 2018년 2월 서울 동부지방검찰청에서 임은정 북부지검 검사가 참고인 신분으로 '성추행 사건 진상규명 및 피해자회복 조사단' 사무실로 출석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임은정 부장검사 16일 페이스북 발췌


조선일보와 국민일보, 아시아경제 등 일부매체는 윤석열 검찰총장 징계와 관련해 대검 감찰정책연구관 임은정 부장검사가 징계위 예비위원으로 위촉됐다는 가설을 섞은 추측성 기사를 14, 15 양일간 집중적으로 쏟아냈다.

 

이들 매체를 중심으로 가짜뉴스가 이어지면서 징계위 공정성 시비가 지속됐고 심지어 일부 매체는 임 검사의 예비위원 지명에 검찰 내부에서 반발이 있다는 보도를 내며 검찰징계위 부당성을 강조하며 폄훼 작업에 들어갔다.

 

아래 기사 제목만 봐도 알 수 있다. 이들 매체들은 기정사실로 마구잡이 보도를 내어 미리 윤 총장 징계의 부당성을 강조하는 대비책의 일환으로 아무 권한도 없는 임 부장검사때리기에 나섰다. 임 부장검사는 윤 총장이 권한을 주지 않아 제대로 된 감찰 업무조차 수행하지 못하고 있는 실정인 것을 뻔히 알면서도 말이다.

 

[단독] "임은정, 예비위원에".. 尹 징계심의 활약 가능 -국민일보-

윤석열 징계에 '秋라인' 총동원..임은정도 예비 위원 지명됐나 -조선일보- |

"구역질난다" 진중권, 임은정 尹 징계 예비위원 포함 맹비난 -아시아경제-

 

임 부장검사는 "자신이 검사징계위원회 예비위원, 심지어 위원장 대행 물망에 올랐다는 가짜뉴스가 퍼진 뒤 자신에게 쏟아졌던 검찰 내부의 싸늘한 시선에 당혹감을 느꼈다"라고 털어 놓았다. 

 

임 부장검사는 16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기자들에겐 신중을, 시민들에겐 가짜뉴스에 속지 말 것을 당부하며 이렇게 말했다.

 

또한 임 부장검사는 자신이 "위법한 징계, 검사 블랙리스트 피해 등을 이유로 국가배상소송을 제기했지만 2년째 자료에 접근하지 못해 재판이 공전되고 있는 사건 당사자로서 제 진술조서조차 보여주지 않는 검찰을 상대로 정보공개소송을 제기했던 당사자"라고 전했다.

 

그런데 임 부장검사는 자신의 사례와는 달리 "이번 징계위원회가 '황제징계' 논란이 야기될 만큼 전례 없는 자료 제공과 증인 심문 등이 이루어졌다"라고 비판했다.

 

아울러 임 부장검사는 "'윤석열' 또는 '검찰총장'이니까 이번에 한해 특별히 허용한 예외로 그치지 않고 모든 법무부와 검찰이 모든 사건 당사자들의 방어권 내지 알 권리를 좀 더 적극적으로 보장해주는 시발점으로 되길 간절히 바란다"라며 소송, 징계 당사자의 자료접근 등을 전면 허용해 줄 것을 촉구했다.

 

임은정 부장검사 16일 페이스북 내용


임 부장검사는 "징계위 전날, 공정성 시비 이슈를 이어가기 위해 징계위 기사에 제 이름을 올리고 급기야 징계위원장 대행설까지 퍼트리는 자들이 누구인지 알 수 없지만 속이 빤히 들여다보이는 황당한 설과 가짜뉴스가 난무하는 서글픈 시절"이라고 했다.

 

그는 "언론 피해자로서 기자분들에게 기사 작성에 제발 신중해 주시기를, 언론 소비자분들에게 가짜뉴스에 절대 속지 마시기를 간절히 부탁드린다"라며 "뜬금없이 제 이름을 불러 자갈밭에서 발로 차는 사람들을 종종 보는데 공인이니 참아야 한다는 생각으로 인내하고 있다만, 기자분들과 가벼이 언행 하는 분들에게 기사와 말의 품격과 책임을 늘 기억해주시기를 당부드린다"라고 강조했다.

 

이어 임 부장검사는 "검사 블랙리스트에 올라 차별과 배제에 익숙했지만 예비위원설과 징계위원장 대행설이 돌자 대검 엘리베이터에서조차 느껴지는 적대감이 한층 싸늘해져 당황스럽기까지 했다"라고 했다.

 

그동안 언론에 단련돼 스스로 맷집을 키웠다고 믿었던 자신조차 냉기어린 검찰 내부의 적대감에는 몸둘바를 몰랐다는 취지의 발언이다.

 

임 부장검사는 "예비위원설 내지 징계위원장 대행설로도 이리 곤혹스러운데 징계위원장이나 위원분들이 느끼셨을 압박감이 어떠했을지 상상하기조차 어렵다"라며 "가짜뉴스에서나마 위원장 대행도 해볼 뻔하고, 위원도 될 뻔한 사람으로서 위로와 감사의 마음을 멀리서 전한다"라고 징계위원장과 위원들의 고충을 이해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임은정 관련기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서울의소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