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추미애 장관 검찰개혁의지 강력표명에.. 국민의힘 노무현 대통령 죽음을 빗대며 조롱

'추 장관, 페이스북에 노 대통령 영정사진 게시','국민의힘 김은혜 대변인, "누구를 안고 뛰어내리려 할지 걱정"이라며 조롱', '민주당 허영 대변인,국민의힘 막말 사죄 및 김은혜 징계 촉구'

가 -가 +

윤재식 기자
기사입력 2020/12/03 [16:22]

[국회=윤재식 기자]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자신의 페이스북에 노무현 대통령 영전사진을 올리며 검찰개혁의 의지를 밝히자, 이에 국민의힘 김은혜 대변인은 노 대통령 죽음을 빗대며 추 장관을 비난해 논란을 일으키고 있다.

 

▲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3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게시한 故 노무현 대통령 영정 사진     ©추미애 장관 페이스북 갈무리

 

추미애 법무부 장관은 3일 페이스북을 통해 "검찰 독립성의 핵심은 힘 있는 자가 힘을 부당하게 이용하고도 돈과 조직 또는 정치의 보호막 뒤에 숨지 못하도록 하기 위한 것이다" 하지만 " 검찰은 검찰권 독립과 검찰권 남용을 구분하지 못하고, 검찰권의 독립 수호를 외치면서 검찰권 남용의 상징이 되버렸다"고 전했다.

 

추 장관은 또 "가혹한 표적수사를 자행하고도 부패척결, 거악 척결의 상징으로 떠올라 검찰 조직내에서는 승진 출세의 가도를 달리고 검찰 조직 밖으로 나가서도 거액의 수임료를 받고 선임계를 내지 않고 변론을 하는 특혜를 누려 막대한 부를 축적하는 등 전관과 현직이 서로 챙기며 선배와 후배가 서로 봐주는 특수한 카르텔을 형성하여 스스로 거대한 산성을 구축해왔다"며 "전직 대통령도, 전직 총리도, 전직 장관도 가혹한 수사활극에 희생되고 말았다"고 밝혔다.

 

그렇기에 추 장관은 '자신의 소임을 접을 수가 없다'면서 '인권을 수호'하고 '공정한 법치'를 행하는 검찰로 돌려놓겠다며 검찰개혁의 강력한 의지를 표명했다. 그리고 "동해 낙산사에서 고 노무현 대통령님 영전에 올린 저의 간절한 기도이고 마음이다"고 게시글을 마무리했다.

 

이와 관련 국민의힘 김은혜 대변인은 구두논평을 통해 “(추 장관의 故 노무현 대통령 영정 사진 게시는국민에게 외면당한 법무부 장관의 마지막 몸부림이라면서 법무부 감찰위법원심지어 믿었던 측근까지 등을 돌리자이젠 돌아가신 분까지 끌어들이고 있다” 비난했다또 갈피를 못 잡는 장관이제 또 누구를 안고 뛰어내리려 할지 걱정이 된다”고 故 노 대통령의 죽음을 빗대며 추 장관의 검찰개혁 의지를 조롱했다.

 

▲ 3일 오후 허영 더불어민주당 대변인은 국회 소통관에서 김은혜 국민의힘 대변인의 구두논평을 비판하는 기자회견을 가졌다.     © 윤재식 기자

 

故 노무현 대통령 서거 당시 모습을 비유한 표현사용에 더불어민주당 허영 대변인은 즉각 기자회견을 갖고 국민의힘 김은혜 대변인이 이름만으로도 마음 저릿한 그분의 죽음을 빗대어 입에 담기에도 참담한 말을 했다며 강력 비판했다.

 

허 대변인은 또 우리는 소중한 분을 잃었다. 그 당시 국민의힘 전신이었던 한나라당의 정권에서 당시 검찰의 선택적 정의와 기회된 수사에 우리는 속수무책으로 소중한 분을 보내야만 했다그러한 정권에서 뒷짐만 지고 있었던 사람들이 이제 그분을 언급하며 검찰을 옹호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마지막으로 국민의힘 지도부는 즉각 김은혜 대변인의 막말에 대해 대국민 사과를 하기 바란다. 그에 맞는 징계를 하라강력히 촉구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서울의소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