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고삐풀린 주호영, 추미애 장관을 '미친인간','미친 말' 칭하며 도넘는 막말 퍼부어

'주, 추 장관 '광인 전략'을 구사하는 건지 '광인' 인지 헷갈린다 발언', '민주당, 주호영 원색 막말 비판'

가 -가 +

윤재식 기자
기사입력 2020/11/27 [16:33]

[국회=윤재식 기자]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는 추미애 법무부 장관을 미친 말미친사람(狂人)’이라고 지칭하며 윤석열 검찰총장 직무정지 명령 등 법치 문란을 일으키고 있다 도를 넘는 비난을 퍼부었다.

 

▲ 27일 막말을 쏟아내며 원내대표회의를 하고 있는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     © 윤재식 기자

 

주 원내대표는 27일 오전 당 원내대표단회의에 참가해 추미애 장관을 고삐 풀린 미친 말한 마리라 은유하며 추미애 무법부(無法部) 장관의 난폭과 활극이 대한민국의 법치주의와 법무검찰 제도를 온통 망가뜨려 놓고 있다고 작심한 듯 발언을 쏟아냈다.

 

주 원내대표는 윤 총장에 대한 징계 요구와 직무정지의 사유는 부당함을 일일이 언급했지만 절차조차도 불법과 무리수로 가득 차 있다저는 추미애 장관이 광인 전략을 구사하고 있다고 봤는데, 이쯤 되면 광인 전략인지 광인인지 헷갈리는 지경이다라고 원색적 막말을 했다.

 

이에 더불어민주당은 오후 브리핑을 통해 주호영 원내대표의 막말이 금도를 넘어섰다고삐가 풀린 것은 추미애 장관이 아니라, 주호영 원내대표의 입이라는 사실만 알게 되었다고 주 원내대표를 비판했다.

 

이어서 주호영 원내대표께서 책임 있는 공당의 원내대표라면 인간에 대한 최소한의 예의부터 갖추시기를 권한다국민이 원하는 것은 수준미달의 원색적 망언이 아니라, 사법정의이고 검찰개혁이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날 국민의힘은 원내대표회의를 마친 후 국민의힘 의원 103명과 국민의당 의원 3, 무소속 4명 등 총 110명 의원들이 공동발의한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윤석열 검찰총장에 대한 직무정지 명령 등으로 인한 법치 문란 사건 진상규명을 위한 국정조사 요구서를 국회 의안과에 제출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텔레그램 URL복사

주호영 관련기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서울의소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