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최강욱,"국민의힘 때문에 공수처장 후보 추천이 지체 되고 있다" 비판

'공수처를 없애자는 후보를 공수처장에 추천하는 국민의힘','국민의힘에게 공수처장 후보 추천 자격을 줘선 안된다 주장'

가 -가 +

윤재식 기자
기사입력 2020/11/16 [12:10]

[국회=윤재식 기자] 지난 13일 기대를 모았던 제2차 공수처장 추천위원회가 결론 내지 못하고 최종후보자 2명 선정이 오는 18일로 미뤄지게 되었다. 이에 열린민주당 최강욱 대표는 이번 논의를 국민의힘에서 지체시켰다며 강하게 비판하였다.

 

▲ 열린민주당은 16일 오전 국회에서 당 최고위원회의를 가졌다.     © 윤재식 기자

 

최강욱 대표는 16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당 최고위원회에서 공수처장후보추천위원회의 논의가 지체되고 있다공수처를 없애자는 후보를 추천한 국민의힘이 지향하는 바는 이미 분명하다고 말했다.

 

이는 국민의힘 지명추천위원으로부터 추천받은 공수처장 후보인 석동현 전 검사장이 공수처는 태어나서는 안될 괴물기관이라 말하며 논란을 일으킨 것을 예로 들며 국민의힘 때문에 이번 공수처장 회의가 지체되고 있다는 의미의 말로 해석된다.

 

최 대표는 또 국민의 뜻을 당리당락만을 앞세워 거스르는 정당에 계속 공수처장 후보 추천의 자격을 줘야 되는지 묻지 않을 수 없다검찰개혁의 열차는 쉼 없이, 힘차게 달려야 한다. 국민을 위협하는 낡고 위험한 철길은 새롭게 바꿔야 한다. 수구적 망동의 대가는 외면과 몰락일 뿐이라는 점을 다시 경고한다고 강조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텔레그램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서울의소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