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김두관 "국민의 명령, 검찰개혁 완수하고 윤석열 물러나게 해야 한다."

"윤석열류의 정치검찰이 있는 한 우리 사회의 정의는 사전속 죽은 단어 일 뿐이다"

가 -가 +

서울의소리
기사입력 2020/10/24 [23:06]

"대통령도 장관도 국민도 아무것도 눈에 뵈는게 없는 게 분명하다”

더불어민주당 김두관 의원은 24일 자신의 페이스북 계정에 윤석열 검찰총장에 대해 “대한민국 민주주의에 대한 도전”이라며 윤총장을 강하게 질타하는 글을 올렸다.

김 의원은 페이스북에 올린 ‘신속한 공수처 설치, 문재인정부가 검찰개혁 반드시 완성해야 합니다’라는 제목의 글에서 “코로나19로 국민의 삶은 팍팍한데 아직도 몇몇 기득권은 국민 위에 군림하려 한다”며 “이번 윤석열총장과 검찰의 행위는 대한민국 민주주의에 대한 도전이며, 다시는 이런 일이 없도록 제도와 시스템을 완성해야 한다. 그 첫걸음이 공수처의 신속한 출범이다”라고 정의했다.

▲ 김두관 의원 페이스북 © 서울의소리

 

그는 “(윤 총장은) 법무부장관이 법에 근거한 수사지휘를 위법이라 맞서고 있다”며 “당연히 총장이 연루됐을 수 있어 제척 사유가 분명한 라임사건과 가족사건은 수사검사의 보고를 받지 말라는, 지극히 상식적인 장관의 지휘였다”라고 지적했다.

김 의원은 이어 “검찰총장은 법무부장관의 부하가 아니라는 말까지 서슴치 않는다”며 “보수언론과 야당이 유력 대권후보로 지지를 보내니 대통령도 장관도 국민도 아무것도 눈에 뵈는게 없는 게 분명하다”고 비판했다.

그는 또 “검찰총장이 중립을 팽개친지는 오래고 급기야 검찰을 총장의 정치적 욕망을 위한 사유물로 전락시키고 있다”며 “진영 대립이 최고조에 달한 우리 사회에서 한쪽만 집중적으로 때리는 것 자체가 이미 고도의 정치행위”라고 주장했다.

김 의원은 “윤 총장은 야권인사의 비리에는 애써 눈감고 여권인사 자녀의 표창장 하나에 수색영장을 수도 없이 남발했다”며 “이것이 윤석열 정치의 시작이었다. 주권자의 준엄한 명령인 검찰개혁을 거부하고 보수야당과 보수언론 쪽에 붙기로 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윤 총장은) 급기야 국민이 뽑은 대통령을 겨냥해 ‘민주주의의 허울을 쓴 독재와 전체주의’라고 공격하더니, 이제는 엄연히 수사지휘권을 가지고 있는 법무부장관을 향해 ‘내가 니 부하냐?’는 식으로 따지고 있다”며 날선 비판을 이어갔다.

김 의원은 “이제 공수처 밖에 대안이 없다”며 “일반 사건의 기소율이 40%인데 반해 검사가 저지른 범죄 기소율은 고작 0.1%다. 검사가 검사를 수사하는 것은 수사가 목적이 아니라 면죄부가 목적이라는 사실을 이보다 더 적나라하게 보여주는 통계는 없다”고 설명했다.

그는 “공수처를 하루속히 출범시켜야 한다. 그래서 나라를 어지럽히고 공정을 해치는 정치검사와 비리검사를 모조리 몰아내야 한다”며 “이것은 일선에서 묵묵히 정의를 실천하는 대다수 검사들의 명예를 지키기 위해서도 반드시 필요한 일”이라고 주장했다. 김 의원은 “국민이 준 176석으로 공수처를 설치해야 한다”며 “이것은 공정과 정의를 어지럽히는 윤석열 총장을 본인이 가고싶은 곳으로 보내는 가장 확실한 방법”이라고 적었다.

그는 “검찰개혁없이 공정한 세상은 오지 않는다. 윤석열류의 정치검찰이 있는 한 우리 사회의 정의는 사전속 죽은 단어일 뿐”이라며 “국민이 명령한 검찰개혁을 완수하고 윤석열 총장을 자리에서 물러나게 해야 한다”는 말로 글을 맺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김두관 관련기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서울의소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