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박상기 "윤석열이 검찰수사 문제 지적을 '선처 요청'으로 둔갑시켜

가 -가 +

서울의소리
기사입력 2020/10/23 [19:10]

박상기 “임의수사 하랬더니 ‘선처 요청’? 전혀 사실 아니다”

‘무인지하 만인지상(無人之下 萬人之上)’...윤석열 주장과 태도 비판

 

뉴스타파

 

박상기 전 법무부 장관이 전날 검찰총장 국감이 끝난후 윤석열 총장의 왜곡된 발언을 두고 23일 오후 뉴스타파에 보내온 문자메시지 전문.

 

“작년 8월 27일 당시 조국 전 장관 가족에 대한 혐의사실도 모르는 상태에서 선처를 부탁할 구체적인 내용도 없는 상황이었습니다. 당시 총장에게 장관 국회인사청문회를 앞두고 나에게 사전보고도, 피의자 소환 한번 없이 갑자기 법무장관 후보자 가족에 대한 강제수사를 한 것에 대해 그 시기나 방식의 문제점을 지적했는데 ‘선처’라는 표현을 하고 있습니다. 법무부 장관이 지휘감독을 받는 총장에게 선처 부탁할 일은 없습니다. 법무 장관의 검찰사무에 대한 지휘감독권을 인정하지 않는 의식의 발로라고 생각합니다.” - 박상기 전 법무부 장관 문자메시지 (2020.10.23)

 

박상기 전 법무부장관이 어제(22일) 대검찰청에 대한 국회 국정감사에서 나온 윤석열 검찰총장의 소위 ‘조국 선처’ 발언에 대한 입장을 뉴스타파에 보내왔다. “윤석열 총장에게 ‘조국 선처’를 부탁하지 않았고, 선처를 부탁할 일도 없었다”는 내용이다. 박 전 장관은 “윤 총장이 법무장관의 지휘감독권을 인정하지 않고 있다”고도 비판했다.

 

윤석열 검찰총장은 어제 국회 국정감사에서 지난 7월 2일 뉴스타파가 보도한 ‘박상기 최초 증언...윤석열, ‘조국 사태’ 첫날에 조국 낙마 요구’ 보도에 대한 입장을 묻는 여야 의원들의 질의에  “박 전 장관이 (조 전 장관) 압수수색 당일에 저를 좀 보자고 했다. 임명권자도 아닌 제가 박 전 장관에게 그런(조국 낙마) 말씀을 드린 게 아니라, '(박 전 장관이) 어떻게 하면 (조 전 장관의) 선처가 될 수 있냐'고 제게 물었다”고 주장했다.

 

윤 총장의 이 발언이 나온 뒤 야당인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는 “박상기 전 법무부 장관이 조국 전 법무부 장관에 대한 ‘선처’를 문의했다는 윤 총장의 전날 국감 발언이 청탁금지법에서 정하는 청탁에 해당하는지 법률팀과 검토하겠다”는 입장을 내놓기도 했다.

 

윤석열, 국정감사에서 “박상기 장관이 ‘조국 선처’ 요청” 주장

 

뉴스타파는 지난 7월 2일 박상기 전 법무장관과의 인터뷰 내용을 보도한 바 있다. 소위 검찰발 ‘조국 사태’의 중심에 있었던 박 전 장관이 언론을 통해 당시 상황과 입장을 전한 첫 인터뷰였다. 박 전 장관은 뉴스타파와의 인터뷰에서 “검찰이 조국 일가에 대한 강제수사에 나선 첫 날인 지난해 8월 27일, 서울시내 모처에서 윤석열 검찰총장을 직접 만났고, 그 자리에서 윤 총장이 직접 조국 후보의 낙마를 요구했다”고 말했다.

 

박 전 장관은 “당시 1시간 넘게 만난 자리에서 윤석열 검찰총장은 당시 가장 큰 논란이 됐던 조국 법무장관 후보자 자녀의 입시문제 등에 대해서는 한마디로 하지 않은 채 1시간 넘게 사모펀드 관련 의혹만 제기하며 조국 장관 후보자의 낙마를 요구하는 취지의 발언을 반복했다”고도 주장했다.

 

아래 내용은 뉴스타파가 지난 7월 2일 보도한 박상기 전 장관의 실제 인터뷰 내용 중 일부.

 

“내가 윤석열 총장에게 만나자고 전화를 했습니다. 그리고 1시간 넘게 만났습니다. 너무 화가 난 상태였기 때문에 직접 만나 얘기를 들어봐야 한다고 생각했습니다. 만난 시간, 만나고 나온 시간을 모두 체크했습니다.”

 

“당시 언론에서 가장 문제를 삼았고, 또 검찰이 압수수색 한 곳 중 상당수가 조국 지명자의 자녀 입시 문제와 관련된 곳이었어요. 그런데 내 기억에 윤 청장은 나를 만난 자리에서는 입시 문제에 대해서는 거의 말을 안 했습니다. 사모펀드 이야기만 했어요. 사모펀드는 다 사기꾼들이 하는 것이다. 내가 사모펀드 관련된 수사를 많이 해 봐서 잘 안다. 어떻게 민정수석이 사기꾼들이나 하는 사모펀드에 돈을 댈 수 있느냐... 그 얘기만 반복했습니다.”

 

“과거 문제가 많았던 사모펀드 사건과 똑같다는 겁니다. (윤석열 총장이) 이미 결론을 내리고 있다는 느낌이었어요. 부부일심동체이니 정경심 교수가 사모펀드 관련해서 문제가 있다면, 그건 곧 조국 장관의 문제이기도 하다는 주장이었습니다.”

 

“윤석열 총장을 만나고 나서, 나는 검찰의 수사 의도에 대해 결론을 내렸습니다. 검찰의 목표는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낙마였던 것이죠. 인사청문회가 끝나기 전에 빨리빨리 수사를 진행해서 낙마를 시키는 것이 검찰의 의도였던 겁니다. 그래서 그렇게 서둘러서 압수수색을 했던 거죠.” -박상기 법무부 장관 7월 2일 뉴스타파 인터뷰-

 

윤석열 총장이 ‘박상기 전 장관의 조국 선처 요청’ 주장을 내놓은 건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대검은 뉴스타파가 박 전 장관 인터뷰 내용을 공개한 당일인 지난 7월 2일 낸 입장문에서도 같은 주장을 한 바 있다. 윤 총장은 대검을 통해 공개한 입장문에서 “조국 후보자에 대한 박 전 장관의 '선처 요청'에 대해 원론적인 답변을 했을 뿐이며, 장관 인사권자도 아닌 박 전 장관에게 조국 후보자의 낙마를 요구하거나 ‘조 전 장관을 낙마시켜야 한다’고 말한 사실이 없다”고 주장했었다.

 

박 전 장관은 지난 7월 뉴스타파의 보도, 그리고 대검의 입장문이 나온 직후에도 뉴스타파에 문자메시지를 보내 윤석열 총장의 주장에 대한 입장을 밝힌 바 있다. “꼭 (수사를) 하려거든 임의수사방식으로 하라고 했는데 이를 (윤석열 검찰총장이) ‘선처’로 둔갑시켰다”는 내용이었다.

 

다음은 지난 7월 3일 오전 박 전 장관이 뉴스타파에 보내온 문자메시지 전문.

 

“장관이 총장에게 선처부탁을 한다는 것도 말이 안 되고, 사전보고도 없이 피의자 소환 한번 하지 않는 강제수사를 지적하고 꼭 하려거든 임의수사방식으로 하라고 했는데 선처로 둔갑했습니다.”- 박상기 전 법무장관의 문자메시지- (2020.7.3.)

 

박상기 전 장관은 오늘(23일) 뉴스타파에 보낸 문자메시지에서 “누구로부터도 통제받지 않고 누구에게도 책임지지 않는다”는 뜻의 ‘무인지하 만인지상(無人之下 萬人之上)이란 한자성어를 사용해 윤석열 검찰총장의 주장과 태도를 비판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서울의소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