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논평) 이젠 모든 논란에 종지부를 찍고 공수처에 매진할 때이다.

가 -가 +

서울의소리
기사입력 2020/10/02 [18:32]

 

2019년 4월 29일, 국회사개특위가 폭력까지 난무했던 여야의 극한 대치 속에서, 공수처 설치 법안을 패스트트랙으로 지정한 이후, 무려 18개월이라는 긴 세월이 흘렀음에도 불구하고, 국민들의 반백년 숙원사업인 공수처 설치는 여전히 여야의 끊임없는 대치 속에 안착하지 못하고 표류하고 있는 실정입니다.

 

2019년 당시에도 범여권의 기세가 수구야당들을 압도했음에도 불구하고, 국민의힘의 전전신인 자유한국당을 비롯한 조중동, 검찰 등 모든 수구세력들이 총 동원되어, 공수처 설치를 방해해온 것도 모자라, 심지어는 일본 아베정권까지 가세한 경제 도발까지 이어지면서, 지난 18개월간 대한민국이 민주주의 진영과 친일수구들 간의 전쟁터가 될 수밖에 없었기 때문이었습니다. 

 

2019년 7월, 검찰개혁을 필두로 한, 촛불정부의 범국가적인 개혁이 본격적으로 막 시작될 찰라, 불현 듯 일본 아베정권이 느닷없이 수출규제라는 경제도발을 선포했습니다. 친일수구들이 수적 열세로 말미암아, 적폐청산이라는 국가개혁을 막지 못하고 전멸할 위기에 처하자, 친일세력들의 뒷배임을 자처하던 아베정권이 원군으로 나선 것이었습니다. 

 

당시 전쟁범죄에 반성을 모르는 간악한 아베정권은, 대한민국의 경제를 무너트려 문재인 대통령을 탄핵시키고, 조속한 시일 내에 친일정부의 재건을 공헌하는 만행까지도 서슴없이 일삼았습니다. 때문에 모든 민주주의 진영이 한일무역전쟁에 총 동원될 수밖에 없었기에, 당시 막 시작된 모든 국가개혁 과제들은 일시에 멈춰 설 수밖에 없었던 것이었습니다. 

 

국가개혁의 위기는 이뿐만이 아니었습니다. 국경 밖 아베정권의 도발보다는, 내부의 적 친일수구들의 반역이야말로, 치명적이었습니다. 당시 자한당은 물론, 조중동을 비롯한 수구언론들은, 대한민국이 곧 망한다며, 문재인 정부의 항복을 종용하다 못해 협박까지도 서슴지 않고 일삼았으며, 윤석열의 검찰은 100여 차례의 압수수색으로 조국 전 장관을 공중분해하면서, 문재인 정부의 배후를 사정없이 공격했던, 그야말로 설상가상, 절체절명의 위기였습니다.

 

하지만 불행 중 다행으로, 1년 전부터 아베의 경제침략에 착실히 대비해 온 문재인정부와 기업들은, 일본의 수출규제를 성공적으로 격퇴시켰음은 물론, 전 국민들이 자발적 의병운동으로 참여한 일제불매 운동은, 수많은 일본 기업들을 회복불능으로까지 무너트려, 결국 아베정권 실각의 단초가 될 수 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청와대 압수수색과 검언유착 등, 4.15 총선을 노린 친일수구들의 내부공격은 끊이지 않고 계속되었기에, 문재인 정부를 비롯한 민주주의 진영은 단 하루도 안심할 수 없는 늘 가시밭길일 수밖에 없었습니다.

 

하지만 다행히도 문재인 정부와 국민이 일치단결하여, 코로나 확산을 성공적으로 통제해 민심을 바로잡고, 총선에서 전대미문의 압승으로, 제자리걸음을 하던 국가개혁은, 다시 활로를 찾을 수 있었습니다.

 

그러나 개혁이 진행되면 진행될수록 적폐들의 발악 또한 더욱 집요해지고 악랄해졌습니다. 추미애 범부장관 아들의 병가연장을 추악할 정도로 물고 늘어지면서까지 검찰개혁을 가로막았으며, 국민의 생명을 인질삼은 간악한 의협파업에, 수구들의 광복절 코로나 확산도 모자라, 월북자 사살사건에 이르기 까지, 악의적으로 온갖 가짜뉴스들을 동원해 민주주의 진영을 매도하고 또 매도해 해, 국민여론을 조작해왔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문재인 정부의 물러섬 없는 정공법과, 민초들이 자발적으로 참여한 그야말로 인정사정 볼 것 없는 개싸움으로, 그간 적폐들의 거짓술수로 점철된 가짜뉴스들의 진실이 밝혀지면서, 작금에 이르러 거의 모든 논란이 종식될 수 있었습니다. 

 

따라서 친일수구적폐들의 모든 반란이 진압된 바로 작금이야말로, 바야흐로 모든 국가개혁이 본격적으로 시작될 시점인 것입니다. 공수처 설치와 검찰개혁, 그리고 국민의 피를 빨아온 사학개혁을 필두로, 반백년 숙원인 국가 전반의 모든 국가개혁에 박차를 가해야 할 것입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텔레그램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서울의소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