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문 대통령 홍제동 재래시장서 '추석장' 보며 영세상인 격려

상인들에게 “경기가 어떠시냐”.. 문 대통령 민생현장의 목소리' 경청'

가 -가 +

정현숙
기사입력 2020/09/29 [18:29]

"가격이 많이 올라 시장 상인들도 걱정..국민들이 지갑 닫지 않았으면"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가 추석명절을 하루 앞둔 29일 서울 홍제동 재래시장을 찾아 추석 차례상에 올릴 제수용품을 구매하고 영세상인들을 격려했다. 문 대통령 내외가 방문한 곳은 서울 홍제동 인왕시장과 유진상가.청과물시장으로 대통령 취임전 홍은동 자택에서 생활할때 자주 찾던 곳이다.

 

문 대통령은 청과물시장에서 장사하는 상인들을 격려하고 김정숙 여사는 과일 구매후 온누리상품권으로 결제했다.

 

이날 문 대통령 부부는 오전 11시부터 70분가량 시장을 돌며 귤, 거봉, 사과, 밤, 쪽파, 새우, 민어, 쇠고기, 당근, 시금치, 떡, 마늘, 무 등 모두 29만9000원어치를 구입했다. 문 대통령이 직접 장바구니 카트를 밀며 상인들에게 “경기가 어떠시냐”라고 질문하는 등 민생현장의 목소리를 경청했다고 청와대는 전했다.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가 추석 명절을 앞둔 29일 오후 서울 서대문구 인왕시장에서 장을 보고 있다. 사진/청와대 제공

 

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는 가는 곳마다 “많이 파세요”라고 상인들을 격려했고 이날 추석 장을 보러 나온 시민들과 상인들도 “건강하세요”, “와 주셔서 감사합니다”라고 대통령 내외에게 화답했다.

 

이날 시장 방문에는 제1부속비서관과 의전비서관, 청와대 대변인 등 제한된 인원만 수행했다. 상인들에게 불편을 끼치고 싶지 않다는 이유에서다. 문 대통령 부부는 장보기를 마친 뒤 시장 내 한 식당에서 냉면으로 점심을 했다. 이 식당도 문 대통령 부부가 홍은동에 살 때 종종 들렀던 곳이다. 

 

문 대통령은 시장 방문 후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청와대에 오기 전 다녔던 시장을 아내와 함께 다녀왔다며, 폭우와 태풍 피해 탓에 과일과 채솟값이 많이 올랐고, 수확이 줄어 시름이 깊은 농민들의 마음을 느낄 수 있었다고 밝히면서 오늘 전통시장을 비공개로 방문해도 불편을 끼칠까 걱정이었지만, 오히려 대통령에게 힘내라고 격려해주는 분들도 있었다며 감사를 표했다

 

문 대통령은 "사과도, 배도, 채소들도 가격이 많이 올랐다"라며 "가격이 오른 만큼 다들 적게 사간다는 시장 상인들의 걱정도 컸다"라고 했다. 그러면서 "국민들께서 지갑은 닫지 않으셨으면 한다"라며 "소비생활은 위축되지 않았으면 하는 바람"이라고 적었다.

 

추석 방역을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오늘 발표된 국내 감염 신규 확진자 수가 23명까지 떨어졌다"라며 "명절을 앞두고 많이 줄어 매우 다행"이라고 안도했다.

 

그러면서도 문 대통령은 "그래도 안심은 이르다"라며 "이번 추석 연휴까지 잘 넘겨야 걱정을 덜 수 있다. 주춤했던 경제도 다시 힘을 낼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문 대통령은 이번 추석 연휴 기간 동안 국민에게 이동 자제를 당부한 만큼 청와대 관저에 머물 계획이라고 청와대 측은 밝혔다.

문재인 대통령 페이스북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서울의소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