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문대통령 "잘하고 있다" 50.1%, "잘못하고 있다" 48.1%...민주당 38.7%, 국힘당 19.3%

"이번 추석 '고향방문' 계획있다"는 16.5%에 그쳐

가 -가 +

서울의소리
기사입력 2020/09/28 [13:37]

지역화폐 "도움된다" 58.3% > "도움 안된다" 37.3%
공수처 "신속 출범" 52.2% > "공감 안해" 42.4%
▲     © 노컷뉴스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운영에 대해서는 잘하고 있다는 응답이 50.1%로 과반을 살짝 넘겼지만 잘못하고 있다는 응답도 48.1%로 나타났다.
 
정당지지도는 더불어민주당 38.7% ,국민의힘 19.3%, 정의당 6.7%, 국민의당 5.1%, 열린민주당 3.8%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차기 대통령후보 적합도 조사에서는 민주당 이낙연 대표(25.5%)와 이재명 경기지사( 20.6%)가 오차 범위내에서 2강을 형성한 것으로 조사됐다.

 

5일간의 추석연휴(9월 30일 ~ 10월 4일) 기간동안 10명 중 8명은 고향방문이나 여행 대신 집에 머무를 계획인 것으로 조사됐다.

 

CBS의 의뢰로 한국사회여론연구소(KSOI)가 9월 25~26일 이틀 동안 전국 만 18세 이상 성인 남녀 1,015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응답자의 50.1%가 문재인 대통령이 잘하고 있다고 응답했다. 78.1%가 고향방문이나 여행을 하지 않고 집에 있겠다고 응답했다.
 
정부에서 추석연휴를 포함한 2주간을 특별방역기간으로 정해 이동자제를 권고한 대로 따르겠다는 의견이 압도적이었다. 마스크 착용 등 방역에 유의하여 고향을 방문하겠다는 응답이 16.5%, 여행을 떠나겠다는 응답은 1.6%였다.
 
성별로는 남성(74.7%)보다 여성(81.4%)이 집에 머무르겠다는 비율이 높았으며 연령별로는 60세 이상(90.3%)이 가장 높았고 40대(68.1%)가 가장 낮았다. 고향을 방문하겠다는 대답도 40대(24.8%)가 가장 많았고 여행을 가겠다는 응답은 20대(3.1%)가 가장 많았다.
 
정부가 코로나19사태로 경제적으로 어려움에 처한 국민들을 돕기 위해 1차에 이어 2차 추가경정예산을 편성한 것과 관련해 재정지출을 확대해야한다는 의견과 국가채무의 증가로 국가재정건전성이 우려되므로 재정지출을 줄여야한다는 의견은 오차범위 내에서 팽팽하게 맞섰다.
 
 
재정지출을 확대해야 한다는 응답은 46.5%였고, 재정지출을 줄여야 한다는 의견은 50.4%로 오차범위(95% 신뢰수준에서 ± 3.1%p) 이내 차이를 보였다.
 
 
연령별로 30대(58.3%), 40대(50.7%), 20대(49.5%) 순으로 재정지출확대 필요에 대한 응답이 높았으며 60세 이상(55.4%), 50대(57.9%)에서는 재정지출축소의 의견이 많았다.
 
직업별로는 자영업(59.1%), 블루칼라(55.5%), 가정주부(53.5%) 직군에서 재정지출 축소의 의견이 많았으며 화이트칼라(54.6%)에서는 재정지출확대의 의견이 많았다. 가구소득별로는 중상위층(53.5%)에서만 재정지출확대에 대한 의견이 많았고 나머지 소득 전 계층에서 재정지출 축소의 의견이 많았다. 이는 코로나19 사태로 인한 경기침체가 장기화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국가재정에 대한 국민적인 우려를 반영하는 것으로 보인다.
 
지역화폐의 효용성에 대해서는 지역화폐 발행이 지역경제 활성화에 도움이 된다는 응답이 58.3%로 도움이 되지 않는다는 응답 37.3%보다 훨씬 많았다.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이하 공수처)법이 시행되었지만 공수처장 추천위원을 둘러싼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힘의 대립으로 공수처의 출범이 지연되고 있는데 대해 법을 개정해서라도 신속하게 공수처를 출범시켜야 한다는 민주당의 주장에 공감한다는 의견이 52.2%, 공감하지 않는다는 응답이 42.4%로 조사됐다.
 
이번 조사는 전국 만 18세 이상 성인 남녀 1,015명을 대상으로 9월 25일과 26일 이틀에 걸쳐 유무선 병행(무선79.7%, 유선20.3%) 전화면접조사 방식으로 실시했으며,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3.1%p수준, 응답률은 10.0%(유선전화면접 5.2%, 무선전화면접 12.9%)다. 2020년 8월 말 기준 행정안전부 주민등록 인구를 기준으로 성, 지역, 연령별 가중치를 적용했다. 보다 자세한 사항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와 한국사회여론연구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서울의소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