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민주당 "윤석열 일가 의혹, 경제비리 종합세트...조국처럼 수사하라!"

"윤석열 검찰총장의 법과 원칙, 자신의 가족 수사에도 동일하게 적용 해야"

가 -가 +

은태라
기사입력 2020/09/20 [16:32]

▲ (오) 민주당 신영대 대변인이 4.15 총선에 군산 민주당 후보로 나왔을 당시 (왼) 이낙연 선대본부장 현재 민주당 당대표가 지원 유세 와서 함께 찍은 사진     ⓒ 서울의소리

 

"윤석열 검찰총장의 법과 원칙, 자신의 가족 수사에도 동일하게 적용 해야"

 

더불어민주당이 윤석열 검찰총장의 가족 사건에 대한 수사를 촉구했다

 

20일 신영대 대변인(군산 국회의원)은 논평을 통해, "윤석열 검찰총장의 법과 원칙, 총장 가족 수사에도 동일하게 적용 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한편, 신영대 대변인이 발표한 민주당 입장글은 오늘 조국 전 법무부장관의 페이스북에 3시경 올려졌다. 이 글이 올라온 얼마 후 조 전 장관은 페친들이 찾아 줬다면서 '비밀의 숲2'의 한 장면을 게시했다.

 

▲ 신영대 민주당 대변인이 낸 논평 마무리에 '비밀의 숲2' 에 나오는 대사 장면이 조국 전 장관 페친들이 찾아준거라고 하면서 페북에 올라와 있다.     ⓒ 서울의소리

 

신영대 대변인의 논평은 최근 '윤석열 총장 사단이 국민의힘이 계속적으로 물고 늘어지는 추미애 장관의 아들 사건과 관련 국방부에 신속한 압수수색까지 벌인 일과 조국 전 장관의 배우자 정경심 교수의 표창장 관련 조 장관 일가에 대한 신속했던 70여 이상의 압수수색'등을 하면서도 정작 윤석열 총장과 감찰은 윤 총장의 일가 비리에 대한 수사는 더디고 윤 총장의 처 김건희씨에 대해서는 '무혐의' 처리 하는 등 수사조차 하지 않은것을 꼬집은 것으로 보인다.

 

논평을 통해 민주당 신 대변인은 "은행 잔고 증명서 위조, 의료법 위반, 주가 조작 등 윤 총장 가족 주변에서 터져나오는 의혹들이 마치 경제비리 종합세트를 방불케 한다"고 지적했다.

 

이는 뉴스타파가 보도한 윤석열 검찰총장의 장모 최씨가 도이치모터스 주가 조작 의혹 사건에 직접 개입했다는 정황이 다민 녹취록이 공개 되었기 때문이다. 

 

 녹취록에서 최씨는  "도이치 그거는 회장님(최씨)이 하셨잖아"란 지인의 물음에 "어 그럼, 그거는 벌써 2천 몇 년인가"라며 시점까지 더듬은 점을 지적한 논평은 "은행 잔고 증명서 위조, 의료법 위반, 주가 조작 등 윤 총장 가족 주변에서 터져나오는 의혹들이 마치 경제비리 종합세트를 방불케합니다." 라고 말했다.

 

이어 "그런데 검찰이 과연 이 사건에 대한 수사 의지가 있기는 한지 '의문'이다"라고 제기하면서 "의정부지검은 윤 총장의 장모 최씨의 사문서 위조 혐의에 대해선 공소시효가 임박한 지난 3월에서야 기소하더니, 모친과 공모한 의혹으로 고발당한 윤 총장의 부인 김씨에 대해서는 무혐의 처분을 내렸다"고 지적했다.

 

또한 "주가 조작 의혹 사건에 대해서는 고발이 이뤄진 지 5개월이 지난 지금도 고발인 조사조차 하지 않았다"고 강조했다.

 

이어 "비리의 정황이 담긴 단서가 국민의 눈에는 보이는데 검찰의 눈에는 보이지 않습니까." 라며 구체적인 의혹 보도가 이어지는데도 꿈쩍도 하지 않는다며 "검찰이 '제식구 감싸기식'을 넘어 '총장님 식구 감싸기식 수사'라도 하는 듯 하다"고도 했다.

 

아울러 "부실수사, 늑장수사가 이어지는 동안 핵심 증거는 증발하고, 범죄 혐의점은 사라져버릴까 우려가 커지고 있다"고 표명했다.

 

계속해서 "윤 총장은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일가 수사가 진행되는 동안 '법과 원칙'을 강조했고, 수백 명의 검사·수사관을 동원하고 수십 곳을 압수수색 하는 등 마치 군사작전 하듯 검찰 역량을 총동원했다"며 "부디 그 같은 수사 역량과 수사 의지가 자신의 가족에게도 적용될 수 있도록 다시 한 번 '법과 원칙'을 강조해주십시오." 라고 호소했다.

 

끝으로 '법과 원칙'을 아전인수(我田引水)식으로 적용한다면 국민들이 좌시하지 않을 것" 이라며 "검찰권이 특정 세력을 위해 쓰여서는 안 된다”는 윤 총장의 취임사처럼 검찰권이 윤 총장 일가를 비호하는 데 쓰여선 안 될 것입니다. 언뜻 드라마 '비밀의숲2' 속 조승우의 대사가 스쳐지나갑니다. "총장님, 뭘 얼마나 무마시켜 주셨습니까?" 라고 일갈했다.

 

▲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20일 오후 3시경 올린 민주당의 '윤석열 일가 수사 촉구 ' 논평     ⓒ 은태라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서울의소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