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조국 전 법무부장관의 간절한 호소문

"정경심 교수 병원 치료 받게 도와달라"

가 -가 +

은태라
기사입력 2020/09/18 [11:07]

※ 언론인 여러분께 간곡히 부탁합니다"

 

조국 전 법무부장관이 자신의 페이스북에 "언론인 여러분께 간곡히 부탁합니다." 라는 짧막한 글을 올렸다.

 

조 전 장관은 지난 17일 정경심 교수가 재판 도중 탈진으로 인해 쓰러진 것을 언급하며 "아내가 원래 지병이 있는데다가, 지난 주 친동생의 증인신문, 이번 주 모자의 증인신문 등이 연달아 있으면서 심신이 피폐해졌다"고 정 교수의 상황을 알렸다.

 

이어 "작년 하반기 검찰 수사가 진행되는 과정에서 정 교수는 심신이 쇠약해져 중간 중간 병원에 입원해야 했다"고 하면서 "그랬더니 기자들이 그 병원을 찾아가 병원 관계자들에게 병명이 뭐냐, 진짜 아프냐 등을 물으며 괴롭혔다"는 지난 일들에 언론의 무례함을 상기 시켰다.

 

계속해서 "정 교수는 병원을 여러 차례 옮겨야 했다"며, “[단독] 병원장은 서울대 입학 동기였다”는 도무지 이해할 수 없는 보도가 나오기도 했다"고 지적했다.

 

조 전 장관은 "부탁드립니다. 제발 이번에는 입원한 병원을 찾아 나서지 말아주십시오. 잠시라도 방해받지 않고 치료를 받게 해주십시오."라고 간곡히 부탁하며 글을 맺었다.

 

아래는 조 전 장관의 페이스북 글에 어느 페친이 답변으로 올린 웹툰 일러스트

 

▲ "언론인가? 기레기인가?"     ⓒ 서울의소리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언론인가? 기레기인가? 관련기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서울의소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