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조선·중앙의 국군장병 6% 적금 '이간질'과 '궁예관심법' 연합 기사

송요훈 "6% 적금은 20대 김도읍 등 야당의 반대로 국회 문턱 못넘어 무산..연합 '가짜뉴스'살포로 300억?"

가 -가 +

정현숙
기사입력 2020/09/17 [14:18]

"조선과 중앙은 사실을 모르고 기사를 쓸까?.. 이간질 하려고 쓴다"

 

"300억 특혜 받고 가짜뉴스 살포하는 연합뉴스에 왜 해마다 지원금 주나" 

 

송요훈 MBC 기자 페이스북

 

조선일보와 중앙일보의 엉터리 왜곡 기사가 서로 다투듯이 하루가 다르게 경쟁적으로 쏟아져 나오고 있다. 뉴스의 신속성에는 부합하나 팩트를 기반으로 하지 않아 정확성을 철칙으로 하는 언론 기능은 상실한 듯하다.

 

17일 중앙일보는 ["국군 장병에 사기극"..6% 고금리 적금 준다던 약속 깨졌다]라는 제하로 정부가 국군을 상대로 사기 행각을 벌인 것처럼 참 개탄스러운 제목으로 눈길을 잡아끌었다. 앞서 조선일보는 전날 밤 11시 2분발로 단독을 달고 [66만명에 뒤통수.. 정부, 6% 이자 장병적금 약속 깼다]라고 보도했다. 조선동아가 주거니 받거니 엉터리 기사를 올린 것이다.

 

조선과 중앙일보의 해당 기사를 두고 송요훈 MBC 기자는 SNS로 "사실은 이렇답니다"라며 즉각 반박 글을 올렸다. 그는 "병사들이 급여로 적금을 들면 5% 우대금리 적용은 이미 시행 중이다"라며 "우대금리 1% 추가는 지난 국회에서 김도읍 등 야당 의원들의 반대로 국회 문턱을 넘지 못했다"라고 했다.

 

이어 송 기자는 "조선 중앙은 그런 사실을 모르고 이런 기사를 쓸까요?"라고 묻고는 "이간질시키려고 이런 기사를 쓸까요? 저는 후자라고 봅니다"라고 꼬집었다.

 

이날 송 기자 글에는 한 네티즌이 지난 2018년 12월 12일 '한겨레' 기사를 팩트 체크해 올렸다. 현재 5%대의 국군 장병 금리를 6%로 못 올린 이유가 나와 있다. 조선과 중앙의 엉터리 기사에 대한 정답이다.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에서 “퍼주고 퍼주다 개인 적금까지도 예산을 지원하냐”(김도읍 자유한국당 의원), “가정 형편이 어려운 장병들은 (적금을 넣기보단) 보급품을 사기에 바쁠 것이다”(채이배 바른미래당 의원) 등 야당의 반발이 쏟아지면서 통과되지 못했다.]-2018년 12월 12일 한겨레 기사-

 

중앙일보는 이날 기사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국군 장병의 저축을 장려하기 위해 2년 전 지시한 장병 6% 고금리 적금 금융상품 마련 약속이 공수표로 돌아간 것으로 16일 확인됐다"라며 "국방부가 업무협약을 맺은 시중 은행에 재정지원금 지급이 불가능하다고 통보하면서 업무협약을 맺은 시중 은행에서 6%짜리 고금리 상품을 찾아볼 수 없게 됐다"라고 마치 문 대통령과 정부에서 발목을 잡은 것처럼 기사를 냈다.

 

중앙은 국민의힘의 전신인 자유한국당의 반대로 무산됐는데도 윤창현 국민의힘 의원의 발언을 그대로 여과 없이 실었다. 중앙은 "윤 의원은 '21대 국회에서도 정부와 여당은 법 발의조차 하지 않는 등 사실상 손을 놓고 있다'라며 '대 장병 사기극으로 끝났다'고 비판했다. 이어 윤 의원은 '보여주기식으로 말이 앞서고 나중에 책임을 지지 않는 것은 국민과의 신뢰를 저버리는 일'이라고 지적했다"라고 보도했다.

 

조선은 전날 [66만명에 뒤통수.. 정부, 6% 이자 장병적금 약속 깼다]라는 어마무시한 제목으로 기사를 냈다. 조선도 역시 중앙일보와 비슷한 논조로 문 대통령과 정부의 책임으로 돌리고 있다. 일반 국민이 신문 헤드라인만 보고 정부에 불신을 가지기 마련이다. 

 

국군장병에게 적금 이자로 사기쳤다는 윤창현 국힘 의원은 보도에 따르면 삼성물산 사외이사로 2012년 3월부터 2020년 3월까지 8년간 재직했으며 '삼성합병의 공신'이라 불릴 만큼 삼성물산과 제일모직의 합병에 관여하고 이를 승인하는데 적극 역할을 해왔다고 한다. 이날 더불어민주당 소속 국회 정무위원들은 윤 의원이 삼성물산 사외이사 시절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불법 경영권 승계에 관여했다는 사실에 그의 정무위원 사임을 촉구했다. 

 

요즘 언론은 조선과 중앙만이 문제가 아니다. 연간 300억 상당의 국민혈세를 지원받는 국가기간통신사 '연합뉴스'의 보도행태도 '가관'이라는 지적이 나온다. 연합뉴스는 국방부에서도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아들의 병가는 적법하다고 설명을 했는데도 이날 [‘휴가 연장 가능하지만…’ 커지는 의혹에 카투사 출신도 갸우뚱]이라는 제목에서 여전히 추 장관 아들이 '특혜'로 볼 수 있다는 취지로 본질을 왜곡하는 기사를 냈다.

 

연합은 “서 씨와 같은 카투사 출신들은 서 씨 측과 여당 해명에도 여전히 납득하기 어려운 점이 있다고 입을 모았다”라며 “이들은 휴가 연장이 지휘관 재량에 따라 가능하다면서도 추 장관 부부나 당시 추 장관 의원실 보좌관이 민원성 전화를 했다면 특혜로 볼 소지가 있다고 주장했다”라고 보도했다.

 

또 연합은 “미성년자가 아닌 20대 초중반의 병사 부모가 병사를 대신해 국방부 민원실에 전화를 걸어 휴가 연장을 문의하는 것도 일반적이지 않다는 주장도 있다”라고 전했다.

 

하지만 지난 15일 국회 대정부질문에서 정경두 국방부 장관은 신원식 국민의힘 의원이 ‘서 씨처럼 전화로 병가를 연장하고 간 병사가 하나라도 있느냐'라는 질문에 “한국군 지원단에 2016년부터 4년간 (전화로) 휴가를 연장한 사례는 35번이고 2회 연장한 것도 5번이었다”라면서 "육군 전체로는 3,137명이 연장한 사례가 있다”라고 밝혔다.

 

그런데도 연합뉴스는 이런 국방부의 팩트 체크는 도외시했다. 연합은 익명으로라도 특정한 인물을 밝히지 못하고 '카투사들은'이라고 추측성으로 지칭하면서 추 장관 아들 서 씨 측에 유리하지 않은 쪽으로만 적극적으로 언급하고 있다. 또한 방송에 직접 출연해 서 씨와 같은 부대에서 복무했던 카투사 동료들의 증언으로 반박된 내용은 전혀 언급하지 않고 당직사병 현동환 씨의 주장만 뒷받침하는 내용으로만 의구심을 이어나갔다. 도대체 연합에서 보도한 '카투사'들은 누구인가?

 

이러한 연합의 편향적 보도 행태에 대해서도 송요훈 기자는 쓴소리를 했다. 그는 이날 SNS로 "연합뉴스는 국가기간통신사이고 다른 언론 매체에 뉴스를 공급하는 뉴스 도매상"이라며 "이를테면 수돗물을 공급하는 상수원에 해당한다. 그런 연합뉴스가 미확인 사실, 편향된 기사, 가짜뉴스를 공급하는 건 상수원에 독을 살포하는 거나 마찬가지"라고 비판했다.

 

연합뉴스의 이날 기사에서 '가능하지만 특혜로 볼 수도 있다. 그랬다면 문제라고 본다'는 내용을 두고 송 기자는 "기사를 이렇게 써도 돼요? 연합뉴스는 기사를 궁예의 관심법, 영어의 if 가정법으로 써요?"라며 "익명의 취재원은 실재하는 인물이에요? 유령 아니에요? 기사에 나오는 익명의 취재원이 카투사 다수를 대표할 수 있어요? 그 의견이 보편타당해요?"라고 따져 물었다.

 

그러면서 송 기자는 "부모가 국방부 민원실에 전화를 걸어 휴가 연장을 문의하는 것도 일반적이지 않다구요?"라며 "민원실에는 누구나 전화할 수 있고, 민원실은 그러라고 있는 겁니다. 기자가 그것도 몰라요?"라고 직격했다.

 

아울러 "이런 연합뉴스에 왜 해마다 300억 원이 넘는 정부지원금을 주나요? 그게 특혜 아닌가요? 가짜뉴스 살포하는데 국민세금이 쓰인다면, 그거야말로 진짜 문제 아닌가요?"라고 지적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서울의소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