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민주당 행안위 위원들, 국민의힘에 '전광훈 방지법' 상정 동참 촉구

8.15집회 관련 후속 입법안 '집회 시위에 관한 법'과 '재난 및 안전관리 기본법' 국민의 힘 반대

가 -가 +

윤재식 기자
기사입력 2020/09/17 [15:24]

[국회=윤재식 기자] 더불어민주당 행정안전위원회 위원 일동은 17일 오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103일 개천절 집회를 즉각중지하고, 국민의 힘은 전광훈방지법 상정에 동참하라촉구했다.

 

▲ 민주당 행안위 위원들이 17일 오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극우세력은 개천절 집회 철회 및 국민의 힘 전광훈방지법 상정 동참 을 촉구했다     © 윤재식 기자

 

이날 대표자로 나선 한병도 의원은 전광훈 일당의 8.15 불법 집회 이후 코로나19 재확산으로 촉발된 거리두기 2.5단계로 수많은 사람들이 고통을 받고 있다며 “103일 개천절 집회를 강행하려는 극우세력에게 단호하게 경고한다고 밝혔다. , “개천절 집회에 대해 정부도 법과 원칙에 따라 엄중하고 단호하게 대응해 줄 것을 요청한다전했다.

 

이어서 한 의원은 더불어민주당은 국민의 힘에게 8.15 집회 관련 후속 입법안인 집회 시위에 관한 법재난 및 안전관리기본법상정을 요청했다하지만 국민의 힘은 이 두 법안의 상정 자체를 반대하고 있다면서 국민의 힘의 무책임함을 지적했다.

 

한 의원은 국민의 힘이 진정으로 국민의 힘을 두려워 한다면, 예고된 개천절 집회에 단호하게 반대할 뿐만 아니라 정치적인 입장차이를 국민의 안전보다 먼저라고 여겨서는 안된다며 전광훈방지법에 불참한다면 코로나19 2차 대유행을 일으킨 극우세력과 동조하는 겻이라고 볼 수밖에 없다강조했다.

 

마지막으로 그는 국민의 힘에게 법안상정에 협조해 줄 것을 촉구한다부탁하며 기자회견을 마쳤다.

 

한편 극우세력들이 또 다시 대규모 집회를 하겠다고 예고한 103일 개천절 서울 내 집회 신고 건수는 435건에 달한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서울의소리. All rights reserved.